연결 가능 링크

일본 언론 '북한 외무성 부상, 버마 방문 예정' (Eng)


북한 외무성의 김영일 부상이 버마와의 관계 정상화 노력의 일환으로 오는 25일 버마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일본의 NHK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NHK 방송은 김 부상이 버마의 새로운 행정수도인 네이피도를 사흘일정으로 방문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김 부상은 외무성의 동남아시아 외교 책임자로 알려져있습니다.

버마는 지난 1983년 버마 랑군에서 발생한 폭탄테러가 북한 공작원들의 소행이라며 국교를 단절한바 있습니다.

당시 폭탄공격으로 버마를 방문중이던 한국 각료 4명을 포함한 정부 관리 17명이 숨졌습니다.

*****

Japanese media say a senior North Korean official will travel to Burma on April 25th in an effort to normalize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two nations.

Japanese public broadcaster NHK says North Korean Vice Foreign Minister Kim Young Il will spend three days in Burma's new administrative capital, Nay Pyi Taw.

Burma severed diplomatic ties with North Korea in 1983, accusing North Korean agents of detonating bombs in Rangoon. That attack killed 17 visiting South Korean officials, including four cabinet ministers.

Burma and North Korea are two of the world's most reclusive countries. They are both subject to Western economic sanctions and face criticism because of alleged human rights abus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