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주 한인사회, 위안부 결의안 통과운동 더욱 확산


일본 정부는 미국 의회에 상정된 종군위안부 결의안을 저지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지난 3일에는 아베 신조 총리가 부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결의안을 추진하는 미국 의회 의원들과 한인사회에서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는 여전히 변화가 없으며, 결의안이 반드시 채택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취재에 ‘미국의 소리 방송’ 김근삼 기자입니다.

일본 정부는 미국 의회에 상정된 종군위안부 결의안을 저지하기 위해 외교적으로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3일 조지 부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직접 위안부 문제에 대해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는 입장을 설명했으며, 부시 대통령으로부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보여준 솔직함에 감사를 표한다”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두 차례나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다는 증거가 없다는 발언을 했지만, 오히려 이로 인해 국제적으로 위안부 결의안을 지지하는 여론이 거세졌습니다. 이에 따라 위안부 결의안 저지를 위한 외교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위안부 결의안을 추진하는 미국 의회 의원과 미주 한인 사회에서는 여전히 일본의 태도에 변화가 없으며, 따라서 결의안이 통과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 결의안을 발의한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 측은 4일 ‘미국의 소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아베총리가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고 말했지만, 이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관련 범죄를 인정하고 총리 명의로 사과하라는 결의안의 요구를 충족하지 않는다”면서 “결의안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결의안 지지 운동을 펼치고 있는 미주 한인사회도 부시-아베 총리의 통화 내용과 상관없이, 결의안 채택을 위한 노력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위안부결의안 범동포대책위원회의 홍일송 공동위원장은, 의회 휴회기간 중 미국 의원들이 각 지역구로 돌아갔지만 각 지역구의 한인들을 통해 지지 캠페인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각 지역구 주민들이 의원들에게 직접 편지나 팩스로 지원을 호소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아베 총리의 방미를 하루 앞둔 25일에는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정치 캠페인을 다시 한 번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6일 현재 이번 결의안 공동 후원자로 등재된 하원의원은 77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범대위는 후원 의원이 1백명을 넘으면 통과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홍일송 위원장은 4월 말까지는 1백명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