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경찰 탈북자 52명 체포


태국 북부 라오스와 버마 접경지대에서 밀입국한 탈북자 52명이 태국 경찰에 의해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태국 경찰은 지난 1일 접경지대를 통해 태국 북부지방인 치앙라이 주로 밀입국한 탈북자 14명과, 지난달 25일부터 지금까지 소규모 집단을 이뤄 이 지역을 통해 밀입국한 탈북자 38명 등 모두 52명을 연행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방콕 발로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조사를 받고 있는 탈북자들이 북한을 탈출한 뒤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밀입국했다면서, 이들 모두 치앙라이 지방법원으로 보내 밀입국죄로 처벌한 뒤 북한으로 추방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실제로는 처벌을 받은 뒤 추방 형식으로 한국행을 택하는 전례를 따르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연합뉴스는 전했습니다.

태국의 현행법상 불법입국자는 6천 바트 (약 16만원)의 벌금을 물거나 그에 해당하는 기간인 30일 간 구류처분을 받은 뒤 추방절차를 밟게 됩니다.

태국은 최근 탈북자들의 제3국행을 위한 중간 경유지로 떠오르면서, 경찰에 체포된 탈북자 수가 지난 2005년 50여명에서 지난해에는 4백여명으로 크게 늘어났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