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글라데시 방역당국, 닭 도살에 정부군 지원 요청 (Eng)


방글라데시 방역당국은 수도 다카 부근의 한 양계장에서 근로자들의 항의시위가 있은 후, 조류독감 H5N1 바이러스에 감염된 닭 도살에 정부군의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당국은 24일 조류독감의 확산을 막기 위한 예방조치로 정부군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23일 6개 양계장에서 첫 조류독감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당국이 이 지역에서 3만여 마리의 닭들을 도살하자 생계에 위협을 느낀 주민들이 항의시위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정부 대변인은 이날 농장 근로자들에게 정부가 피해 보상을 해줄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

Bangladeshi authorities have called in government troops to help slaughter chickens infected with a deadly strain of bird flu, after protests by workers at a poultry farm near the capital, Dhaka.

Authorities say they requested help from the army today (Saturday) as a precautionary measure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H5N1 strain. The government confirmed the nation's first case of the deadly strain on six poultry farms Friday.

Officials slaughtered more than 30-thousand chickens Friday, prompting protests from workers who said the cull would threaten their livelihood.

But a government spokesman today assured farm workers the government would compensate them financially for the loss.

Bangladesh has more than 100-thousand poultry farms, with millions of people who are involved in the business. The government has urged people not to panic.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