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2006년 4-4분기, 이라크 폭력사태 매주 900건' (Eng)


이라크에서 2003년 미국 주도 연합군의 침공이래 작년의 마지막 석달 동안에 폭력사태가 가장 많이 일어났다고 미 국방부 당국이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의 분기별 보고서에 따르면 2006년 4-4분기에 각종 공격사태가 매주 약 9백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보고서는 이 같은 공격의 대부분이 연합군 병력을 겨냥한 것이었으나 이라크 민간인 사상자수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보고서는 또 대부분의 공격사태가 수도 바그다드와 디얄라, 알-안바르, 살라 알-딘 등 인근 3개주에서 계속 집중적으로 벌어진 것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

The U.S. Pentagon says the last three months of 2006 were the most violent in Iraq since 2003.

In the Pentagon's quarterly report, it says there were about 900 attacks per week during the last part of last year. It says although the majority of attacks targeted coalition forces, most of the casualties were among Iraqi civilians.

The report says most of the violence continues to take place in Baghdad and three nearby provinces (Diyala, al-Anbar and Salah al-Din).

In an interview with the Pentagon's television channel,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said getting control of the security situation in Iraq is his top priority.

The Pentagon says Iranian support for Shi'ite groups "intensifies" the conflict in Iraq. It says Iranian support includes providing lethal weapons, training, financing and technical support to the group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