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저항단체, 독일인 모자 납치 (Eng)


이라크에서 무장 저항단체가 독일인 모자를 인질로 납치하고 독일군 병력이 10일 안에 철수하지 않으면 이들을 살해하겠다고 위협하고 있습니다.

10일 텔레비전 뉴스 보도에 따르면 ‘정의의 화살’이라고 자칭하는 저항단체가 인터넷에 올린 비디오에 중년 여자와 젊은 남자가 바닥에 앉아 울고 있고 얼굴을 가린 무장자가 총구를 겨누고 있는 광경이 보이고 있습니다.

독일의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외무장관은 독일인 한네골레 마리안느와 크라우제와 아들이 지난 달 6일 이래 이라크 자택에서 실종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

A militant group in Iraq has threatened to kill a captive German woman and her son unless Germany withdraws its troops from Afghanistan within 10 days.

Television news reports today (Saturday) broadcast parts of a video posted on the Internet by a group calling itself "Arrows of Righteousness." The video shows Hannelore Marianne Krause and her adult son seated on the floor, weeping as masked militants threaten them at gunpoint.

Speaking in German, Krause appeals to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to meet to the kidnappers' demands.

German Foreign Minister Frank-Walter Steinmeier says Krause and her son have been missing from their home in Iraq since February sixth.

Germany has about three thousand troops in Afghanistan serving with the NATO-led International Security Assistance Forc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