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동물 관련 전염병 비상


북한의 수도 평양 부근에서 최근 가축의 발굽과 입에 생기는 악성 전염병의 일종인 구제역이 발생해 소와 돼지 등 수천 마리가 폐기처분됐습니다. 북한은 7일, 리경근 농업성 수의방역국장 명의로 국제수역사무국 (OIE)에 이같은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에서는 지난 달에 이어 또다시 조류독감 발생이 확인돼 방역당국을 긴장하게 하고 있습니다.

좀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남한과 북한이 동물 관련 전염성 질병으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국제수역사무국(OIE) 은 7일 북한의 리경근 농업성 수의방역국장 명의의 보고서를 발표하고, 평양시 상원 지역의 한 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구제역은 소와 돼지, 염소 등 발굽이 갈라진 동물에게서 나타나는 질병으로, 전염 속도가 매우 빠른 악성 가축 전염병입니다. 보고서에서 북한은 해당 농가에서 지난 1월 10일 구제역 증상이 최초로 나타났으며, 이후 2월 5일 감염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구제역에 감염된 가축은 소 4백31마리, 돼지 2천6백30마리로, 북한은 이미 감염됐거나 감염이 의심되는 소들을 포함해 소 4백66마리, 돼지 2천6백30마리를 살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제역은 올들어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확산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감염된 소들은 중국 랴오닝성 테링에서 수입된 송아지들로 일부는 농장에 도착한 후 심각한 징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방역당국은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이동을 제한하고 격리와 방역 조치를 실시하는 한편, 발원지를 중심으로 반경 70 킬로미터 안에 있는 10여만 마리의 가축들에게 예방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한국 방역당국도 긴급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한국 방역당국은 구제역이 평양에서 발생했지만 전염성이 워낙 높은 질병이라 안심할 수 없다고 보고 개성공단 근로자들과 금강산 관광객들을 중심으로 강도높은 방역조치를 실시할 방침입니다.

한국 농림부는 또 공항과 항만 등에서 국경검역을 강화하고 여행객들의 육류 반입을 철저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00년과 2002년 두 차례 구제역이 발생해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은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충청남도 천안 지역에서 또다시 조류독감 바이러스가 발생했습니다. 충청도 방역당국은 8일, 천안시의 한 농장에서 조류독감 의심 증상이 보이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검사를 실시한 결과, 고병원성 조류독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류독감은 지난 달 경기도 안성 지역에서 발병한 이래 한달만입니다.

천안 지역에서는 지난 1월에도 저병원성 조류독감이 발병하는 등 벌써 4번째 조류독감이 발생했습니다.

한국 농림부와 국립수의과학검역원 등 한국 방역당국은 이번 조류독감이 철새나 야생 조류 등에 의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반경 5백 미터 이내의 오염지역에서 사육되고 있는 3만 6천여 마리의 오리와 오리알 등 생산물 등을 살처분하고 전염 위험지역의 가금류들과 생산물의 이동을 제한하고 긴급방역에 돌입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안성 지역의 가금류 폐사 작업에 참여했던 공무원 1명이 조류독감으로 의심되는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정밀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