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회의, 첫 날부터 회의취소 (Eng)


북핵 6자회담 합의에 따라 베트남 하노이에서 7일 열린 북한과 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위한 실무회의는 회의 도중 북한측이 아무런 이유도 밝히지 않은 채 회의를 돌연 취소해 첫 날부터 파행을 겪었습니다. 이에 관해 좀 더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북핵 2.13 합의에 따라 뉴욕에서 열린 북한과 미국 간 관계정상화를 위한 실무회의가 순조롭게 진행된 것과는 달리, 북한과 일본 간 실무회의는 첫 날부터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북한과 일본의 협상대표들은 양국 간 외교관계 수립과 북한에 대한 일본의 지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7일 오전부터 협상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오전 회의가 끝난 뒤 북한측이 아무런 이유도 밝히지 않은 채 실무회의를 돌연 취소한다고 통보함에 따라 오후 일정이 중단됐습니다. 이번 회의는 7일 오후에 이어 8일 까지 계속될 예정이었습니다.

하노이 주재 북한대사관의 한 관리는 북-일 실무회의가 중단됐음을 확인했습니다.

이 관리는 이번 실무회의는 중단됐으며, 추후 이에 대한 입장 설명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7일 오전 하노이주재 일본대사관에서 납치 문제를 논의한 뒤, 오후에는 북한대사관으로 자리를 옮겨 회의를 속개할 예정이었습니다.

일본 정부의 한 관계자는 하노이주재 일본대사관측이 북한대사관으로 부터 7일 오후 실무회의가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화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회의를 중단한 이유나, 회의가 언제 재개될지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일본대사관에서 열린 오전 실무회의는 북한측 수석대표인 송일호 조-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와 일본측 수석대표 하라구치 고이치 일-조 국교정상화 교섭대사 등 양측에서 5명 씩의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양측은 각각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은 과거청산을, 일본은 납치 문제를 포함한 핵과 미사일 등 현안에 대한 포괄적 해결을 강조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송일호 대사는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상호 현안을 논의하고 싶다면서, 서로 책임감과 사명감을 자각해 협의를 진행하는 것이 6자회담 합의 이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송 대사는 그러나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일본의 하라구치 대사는 일본과 북한 간 평양선언에 따라 납치 문제와 핵, 미사일 등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청산을 바탕으로 국교정상화를 실현하자면서, 납치 문제를 포함한 모든 현안의 전면적인 해결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라구치 대표는 회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납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국교정상화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거듭 전달할 것이며, 일본의 최대 목적은 모든 납치 피해자의 조기 귀국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납치된 일본인들에 대해 자세히 공개하지 않는 북한 측의 입장이 양국 간의 정상적인 외교관계 수립에 주요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말해 왔습니다.

한편 회담 속개 여부와 관련해 일본의 시오자키 야스히사 관방장관은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회의 재개를 위해 북한 측과 조정 중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전망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2월 이후 1년 여만에 이뤄진 북한과 일본 간의 이번 관계정상화 회의는 2.13합의에 따른 것으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일제 식민지배에 대한 배상 등 과거청산과 국교정상화 문제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었습니다.

양측은 일제 강제 점령 36년에 대한 배상과 재일 조선인 대우 문제, 북한의 미사일 문제 등을 포괄적인 의제로 삼아 실무회의 이틀째인 8일 다루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

[관련 영문 기사]

Talks between Japan and North Korea that began in Hanoi Wednesday morning have been suspended by the North Korean side. No reason was given for the suspension. Matt Steinglass reports from Hanoi.

Delegations from North Korea and Japan began meeting Wednesday morning to discuss establishing diplomatic relations and Japanese aid for the Pyongyang regime. But the talks, which were scheduled to continue Wednesday afternoon and Thursday, were suspended without explanation by the North Koreans after the morning session. An official at the North Korean embassy confirmed the halt.

The official says the talks have been suspended, and an explanation will follow later. A Japanese official says the Japanese embassy was phoned by the North Korean embassy and informed that the afternoon talks would not take place.

The official said no information was given as to why the North Koreans had broken the talks off, or when they might resume. The talks were scheduled in conjunction with six-party talks in Beijing aimed at end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s.

South Korea, China, the United States and Russia are involved in those talks, along with Japan and North Korea. During the meetings here Wednesday, the Japanese raised the issue of Japanese citizens abducted by North Korea in the 1970's and '80's. Tokyo has said North Korea's failure to provide full details about the abductions is the main stumbling block to the establishment of normal diplomatic relations.

North Korea has admitted to 13 such kidnappings. Five of the abductees were allowed to return to Japan in 2002, while Pyongyang says the rest have died. Japan claims there were at least 17 kidnappings, and the Japanese are demanding full details on all of the victims.

Japan has said it will not consider giving aid to North Korea until the abduction issue is resolve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