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서 시아파 110명 살해돼 (Eng)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남부 인근도시 힐라에서 6일, 저항분자들의 공격으로 적어도 110명의 시아파 회교 순례자들이 살해됐다고 이라크 보안 관계관들이 말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바그다드 인근도시 힐라에서 시아파 회교 순례자들이 모여든 가운데 두 명의 자살폭탄 공격이 벌어져 약 90명이 살해되고 160명이 부상했으며 이보다 앞서 카르발라에서도 순례자들에 대한 총격과 폭탄공격으로 적어도 스물 여덟 명이 살해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북부지역에서는 무장자들이 형무소를 습격해 수감자 140명을 풀어놨으며 이라크 경찰은 저항분자들에게 제압당해 미군에게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바그다드의 시아파 저항분자 거점지역인 사드르시에서는 미군과 이라크군의 가택수색 작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

Iraqi security officials say insurgents killed at least 110 Shi'ite Muslim pilgrims in attacks south of Baghdad today (Tuesday).

In the deadliest incident, police say two suicide bombers set off explosives in a crowd of Shiite pilgrims in the town of Hilla, killing about 90 people and wounding at least 160.

Earlier, assailants opened fire and detonated bombs as pilgrims walked toward Karbala ahead of a Shi'ite religious observance later this week. At least 28 people were killed in that attack.

In northern Iraq, meanwhile, police say gunmen stormed a jail today and freed about 140 prisoners. The gunmen overwhelmed local police who called the U.S. military for assistance.

In Baghdad, U.S. and Iraqi forces are continuing house-to-house searches in the Shi'ite stronghold of Sadr City. A U.S. military official (Major General Joseph Fil Jr.) said the first two days of the security sweep were a promising start and met no resistanc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