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관타나모 수용소가 미 인권 신뢰도 손상시켜'


미국의 쿠바 관타나모 미 해군기지내 수용소의 인권을 포함해 일부 인권관련 관행이 미국의 인권문제에 관한 신뢰를 손상시키고 있다고 미국의 국제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가 지적했습니다.

휴먼 롸이츠 워치의 케네스 로스 회장은 6일, 미국의 소리와의 인터뷰에서 미 국무부의 연례 전세계 인권 보고서 발표와 관련해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로스 회장은 미국은 국무부 보고서에서 지적돼온 인권침해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해 충분히 적극적으로 노력한 적이 없다면서 관타나모 수용소에 테러리즘 용의자들을 재판없이 억류하고 있는 것 같은 관행이 문제를 야기시킨다고 말했습니다.

로스 회장은 또 조지 부시 대통령 행정부가 테러리즘 용의자들은 민간 법정이 아닌 군사위원회에서 재판할 계획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The group Human Rights Watch says some U.S. rights practices, including those at the U.S. detention center at Guantanamo Bay, Cuba, have undermined American credibility on human rights.

The head of the New York-based organization, Kenneth Roth, spoke to VOA, in connection with today's (Tuesday's) release of the State Department's annual report on human rights around the world.

Roth said the United States has never been active enough in working to end rights abuses cited in the State Department reports.

He said the problem has been compounded by practices such as the detention-without-trial of terrorism suspects at the Guantanamo Bay facility.

He also criticized Bush administration plans to try terrorism suspects through military commissions instead of the civilian justice system.

Human Rights Watch is urging Congress to enact an anti-torture bill (introduced by U.S. Representative Ed Markey) that would end the U.S. practice of handing over detainees to countries where they risk being torture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