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군비 확대 우려 말라’ (Eng)


중국 외무부 대변인은 자국의 군비 확대에 대한 미국의 우려는 마치 이웃집 사람을 벌겨벗기고 엿보려는 것과 같다고 비난했습니다.

중국 외무부 진 강 대변인은 1일 정례기자회견에서 “만약 옷을 벗고 안을 내보이라고 하면 심정이 어떻겠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미국의 딕 체니 부통령은 지난주 아시아 순방 중 중국의 빠른 군비 확대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었습니다. 당시 체니 부통령은 중국의 군비 확대는 평화적으로 강성한다는 중국의 목표와 맞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진 대변인은 중국 군대는 전쟁이나 영토 확장에 투입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다음주에 추가 군비 확대 계획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

A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man says U.S. concerns about its military buildup are like a prying voyeur that wants to see his neighbor naked.

Speaking at a regular press conference today (Thursday), Foreign Ministry spokesman Qin Gang asked how anyone would feel if they were asked to strip off their clothes and expose what is inside.

Last week, U.S. Vice President Dick Cheney raised concerns about China's rapid military buildup during a visit to Asia. Cheney argued that China's spending was not in line with its stated goal of a "peaceful rise."

Qin pledged that China's military would not be used for war or to expand its territory.

China is expected to announce another increase in defense spending next week during its annual legislative sessio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