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 인권 단체 '국제지구 권리' 버마 군사정부의 카렌족 탄압 비난 (Eng)


미국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 환경 단체 ‘지구권리’는 버마 군사정부가 천연자원을 차지하기 위해 소수민족인 카렌 족을 탄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단체 ‘국제 지구권리’는 새 보고서에서 버마 군사정부가 광물과 목재 등 천연자원이 풍부한 지역을 장악하기 위해 소수 민족인 카렌 족을 이들이 거주하고있는 마을에서 몰아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 군부는 동북부 카렌족 마을 주민들에게 금전과 노동력, 물품을 요구하고 있으며, 수익성이 높은 천연자원에 접근하기 위해 토지를 압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 지구권리’의 차나 무앙 동남아시아 담당국장은 버마 군부가 천연자원이 풍부한 지역으로 세력을 넓히면서 인권유린 행위가 더 많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무앙 국장은 기업들이 소수민족 거주지역으로 접근하면서 버마 내 인권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더욱 더 많은 사람들이 인권을 유린당하고 있으며 환경파괴로 고통을 당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버마 정부는 동북부 지역에 거주하는 소수 민족인 카렌족에 대해 공세에 들어감으로써 그동안 비공식적으로 지켜져왔던 카렌 반군과의 정전을 파기했습니다. ‘국제 지구권리’는 버마군이 산지에서 마을 주민들을 추격하고 주민들이 눈에 띄면 보자마자 총격을 가하고 있으며 이들의 식량공급원을 파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 지구권리’ 보고서는 버마군이 농장을 파괴함에 따라 식량난이 발생했다는 난민 구호기구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입니다. 권리단체 ‘버마문제에 관한 대안적 아세안 네트워크’ 의 데비 스토타트 대변인은 버마군부가 소수계 주민들을 몰아내는 것은 경제적 이유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토타트 대변인은 버마군의 공격은 카렌족이나 다른 소수 민족을 탄압하고 살해하며 성폭행하고 고문하기 위한 것 뿐만이 아니라 군부와 그 측근세력이 천연자원을 착취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 정부는 현지에 댐을 건설하고 있으며 기업들의 채광과 벌목활동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여러 버마 전문가들에 따르면 버마 정부는 채광권과 벌목권에서 얻는 수익을 정부 작전의 재원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국제 지구권리’ 보고서는 버마 정부에게 주민들이 차지하고 있는 토지와 관련해 주민들에게 더 많은 권리를 부여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시대에 뒤떨어진 환경법을 대체할 것과 ‘국가 환경문제 위원회’를 강화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또한 기업이 채굴이나 벌목작업을 하면서 생태계를 파괴하는 방법을 쓰지 못하도록 금지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국제 지구권리’는 또한 유엔이 버마에 대해 현재보다 더욱 강력한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40년동안 버마를 통치하고있는 버마 군부는 변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촉구와 인권정책에 대한 비판에 저항해 왔습니다. 미국과 유럽연합, 다른 나라들은 버마가 인권을 유린하고 민주개혁을 실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버마에 대해 경제제재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


A U.S. human rights and environmental group accuses Burma's military government of forcing ethnic Karen out of their homes, to take over valuable mining and logging areas. Ron Corben in Bangkok reports.

EarthRights International's new report says Burma's military demands money, labor and goods from villages in the country's northeast, and confiscates village land to gain access to lucrative resources.

Chana Muang, EarthRights International director for Southeast Asia, says there are fears that as Burma's military expands its control of resource-rich areas, there will be more rights abuses.

"We are focusing on human rights and the environmental impact that is happening inside Burma, when the business is going on in the ethnic minority areas. And more and more people are suffering from the human rights and the environmental situation," said Chana Muang.

Last year, the government began an offensive against the Karen minority group in the northeast, ending an informal ceasefire with the Karen rebels.

EarthRights accuses the army of hunting down villagers in the mountains, shooting them on sight and destroying their food supplies.

The report supports earlier information by refugee aid organizations of food shortages after the military destroyed farms.

Debbie Stothardt, spokeswoman for rights group the Alternative ASEAN Network on Burma, says the military forced people out for economic reasons.

"These military offensives are calculated not just to oppress, kill, rape, torture amongst the Karen people and other ethnic groups, but also to allow the military regime and their friends to exploit the entire area in terms of their natural resources," she said.

Burma's government is building a dam in the region, and is allowing companies to mine and log the mountains. According to many experts on Burma, the government uses profits from mining and logging concessions to fund its operations.

The report calls on the government to grant more rights to civilians over land they occupy, to replace outdated environmental laws and to strengthen the National Commission for Environmental Affairs.

It also seeks a ban against companies that use ecologically damaging methods to extract resources. EarthRights also says the United Nations should strengthen existing resolutions against Burma.

But Burma's military, in power for the past 40 years, has long resisted international calls for change, and criticism of its human rights policies. The United States, European Union and other countries have imposed economic sanctions on Burma because of its rights abuses and failure to allow democratic reforms.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