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인도 열차 폭파사건 비난 (Eng)


미국의 백악관은 66명의 사망자를 낸 인도 열차 폭파사건을 비난했습니다.

백악관은 19일 성명에서 이번 참사에 만모한 싱 인도 총리와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이 보여준 지도력에 사의를 표했습니다.

이 성명은 또한 두 나라의 관계를 훼손시키려는 자들을 비난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지난 18일에 적어도 66명의 사망자를 낸 열차 폭파사건을 비난하며, 이것이 두 나라간의 평화과정을 방해하려고 꾸며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19일 이번 공격이 지속적인 평화에 도달하려는 두 나라 지도자들의 결의를 더욱 굳혀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도의 만모한 싱 총리는 이날 이번 사건에 고통과 슬픔을 표시하고, 반드시 범인들을 색출해낼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지난 18일 야간에 뉴델리에서 파키스탄 국경으로 향하던 열차에서 2개의 폭탄이 폭발, 객차 2량이 화염에 휩싸이면서 승객들이 안에 갇힌 채 빠져나오지 못해 희생자수가 늘었습니다.

라루 프라사드 야다브 인도 철도장관은 나중에 발견된 터지지 않은 두개의 여행가방 폭탄으로 보아 이번 폭발이 테러에 의한 범행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The White House is denouncing the bombing of an Indian passenger train which sparked a fire killing at least 66 people.

In today's (Monday's) statement, the White House said it appreciated the leadership of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and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in the wake of the tragedy. It also condemned those it says seek to undermine relations between the countries.

The U.S. embassy in New Delhi described the attack as a 'deliberate act of terrorism.'

It said the U.S. government is shocked and deeply saddened by the loss of life.

India and Pakistan have condemned a train bombing that killed at least 66 people late Sunday, saying it was designed to disrupt the peace process.

Pakistan's President Pervez Musharraf said the attack would stiffen leaders' resolve to reach a sustainable peace.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expressed "anguish and grief" and vowed the culprits would be caught.

Two bombs exploded on a train bound from New Delhi to the Pakistani border at around midnight on Sunday. Two carriages were quickly engulfed in fire and victims were trapped by locked doors and barred windows.

Indian Railways Minister Laloo Prasad Yadav told reporters that two unexploded suitcase bombs found later directly pointed to terrorism.

Most of the victims were Pakistanis although some Indians were also killed.

Pakistani foreign minister Khurshid Kasuri called the attack an act of "terrorism," but said it would not change his plans to visit India tomorrow (Tuesday) for talks on the peace proces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