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포근한 날씨속에 음력설 맞아 (Eng)


한국과 중국은 18일 음력 설을 맞이해 가족, 친지들과 음식을 나누며 새해를 축하했습니다.

한국인들은 이날 서울의 기온이 영상 12도까지 올라가는 등 8년만의 가장 포근한 설날로 기록된 가운데 산소를 찾아 조상에게 절을 올리며 차례를 지냈습니다.

중국 베이징 시민들은 17일밤 정해년 ‘돼지의 해’가 밝아오는 것을 기념하며 수천개의 폭죽을 떠뜨렸습니다.

중국인들은 악령을 몰아내고 새해 행운이 찾아오길 기원하면서 폭죽을 터뜨립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베이징에서 1백25명이 폭죽으로 부상을 입었으며 이들 가운데 세명은 중상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12년동안 안전을 이유로 폭죽놀이를 금지했었으나 지난 2005년부터 이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

China has celebrated the start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with festive family meals and massive fireworks displays.

Residents of Beijing set off thousands of firecrackers late Saturday to ring in the Year of the Pig.

Chinese traditionally set off firecrackers to scare away evil spirits and encourage good fortune for the new year.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125 people in the capital were injured by the fireworks, three of them seriously. Beijing authorities lifted a ban on fireworks in 2005, 12 years after imposing it for safety reasons.

Chinese President Hu Jintao spent New Year's Eve (Saturday) with villagers in the poor, northwestern province of Gansu. Mr. Hu said he was pleased to see more prosperity in the village (of Daping), which he last visited in 1999.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