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레바논서 전 총리 추모 대규모 군중집회 (Eng)


레바논의 고 라피크 하리리 전 총리 암살 2주기를 맞아 14일, 수도 베이루트 중심가에서 고인을 애도하는 대규모 군중집회가 열렸습니다.

하리리 전 총리의 죽음을 애도하는 수 만 명의 군중은 2년전 폭탄이 터져 하리리 전 총리가 살해된 시각인 오후 12시 55분에 교회의 종이 울리고 회교 사원의 탑에서 신은 위대하다를 뜻하는 알라 아크바르 소리가 울려 퍼지자 일제히 묵념을 올렸습니다.

군중집회장의 확성기에서는 하리리 전 총리 암살이 시리아의 소행이라고 비난하는 소리가 울려나오는 가운데 하리리 전 총리의 아들 사아드 의원은 자신의 부친 살해범들에 대한 국제재판을 촉구했습니다.

*****

Tens of thousands of Lebanese government supporters have rallied in central Beirut to mark the second anniversary of the assassination of former Prime Minister Rafik Hariri.

The crowd fell silent as a church bell tolled and a mosque minaret sounded "Allah Akbar" (God is great) at the time (12:55 pm local time) of the explosion that killed Hariri two years ago today (Wednesday).

Speakers blamed Syria for the assassination. Hariri's son Sa'ad, head of parliament's anti-Syrian majority, called for an international tribunal to try his father's killers.

Syria denies it was responsible for the slaying.

Pro-Syrian political parties, led by the Shi'ite group Hezbollah, have rejected the call for an international tribunal. Hezbollah supporters have been camped out in central Beirut since December, calling for the resignation of the pro-western government.

In a statement, President Bush reaffirmed U.S. support for a "free and democratic Lebanon," and for a special tribunal to bring to justice those who killed Mr. Hariri.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