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서 이란제 폭탄으로 살해된 연합군 170명


이라크에서 지난 2004년 이래 이란제 폭탄을 사용한 공격으로 적어도 170명의 연합군 병력이 살해됐다고 미 국방부 고위 관계관이 말했습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이 관계관은 바그다드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폭탄들은 이란 정부의 주문에 따라 이라크내 극단주의자들에게 보내진다면서 이란 혁명수비대의 알-쿠즈 여단이 관련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란제 폭탄들은 탱크의 장갑을 파괴할 수 있도록 고안돼 있으며 시아파 회교도 민병대들이 미군과 연합군을 대상으로 이 폭탄들을 사용한다고 고위 관계관은 덧붙였습니다.

*****

A senior U.S. defense official says Iranian-made bombs have killed at least 170 coalition troops in Iraq since 2004.

The official, speaking to reporters in Baghdad, said today (Sunday) that the bombs were sent to Iraqi extremists on orders of the Iranian government. He blamed the al-Quds brigade of Iran's Revolutionary Guards.

The officer spoke on condition that his name not be used.

He said the roadside bombs, called "explosively formed projectiles," are designed to cut through tank armor and are used by Shi'ite militia against U.S. and coalition forces.

He said there is evidence that Iran has stepped up its delivery of the bombs.

The U.S. has accused Iran of meddling in Iraq, and U.S. officials have called on Iran to "cease and desist."

The Bush administration has warned it will move against Iranians who endanger U.S. and Iraqi troop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