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힐 대표, 6자회담 전권 위임 받아 (Eng)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되는 북 핵 6자회담에서는 조지 부시 대통령이 미 행정부 내 대표적인 대북 협상파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에게 회담과 관련한 전권을 위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회담의 성과에 거는 기대가 자못 커지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이번 6자회담에 관한 전망을 전문가들의 견해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이번 북 핵 6자회담을 앞두고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조심스럽게 낙관론을 표명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번 6자회담에서 진전을 이룰 토대를 가진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는 일부 긍정적인 요소일 뿐 그것이 우리가 원하는 전부를 충족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해 신중한 태도를 취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북한이 핵 포기를 위한 초기단계 조치에 일부 합의하기로 했으며, 이번 회담에서는 약속 이행을 위한 틀을 마련하고 싶다고 말해 과거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미국의 시사 주간지 ‘US NEWS & WORLD REPORT’ 지는 힐 차관보가 협상 타결을 위한 부시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미 국무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힐 차관보가 부시 대통령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으로부터 “할 수 있다면 노력해서 해결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일부에서는 2주 전 베를린에서 열린 북미 간 양자접촉 역시 이러한 전권 위임의 연장선상인 것으로 보고 있으며, 최근 힐 차관보의 방북의사 천명 등 자신 있는 행보와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돈 오버도퍼 존스홉킨스 대학 국제대학원 교수는 부시 행정부는 지난달 베를린에서 있었던 북미 양자접촉을 통해 북 핵 협상방식과 관련한 정책에 변화를 보였다면서, 이는 양자회담 불가론을 철회하고 양자접촉을 통해 실질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선회한 것이라고 말해 힐 차관보의 최근 움직임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미 군축협회의 대릴 킴볼 회장은 북한과 미국은 이번 6자회담에서 반드시 지난해 체결한 9.19 공동성명의 구체적인 세부 이행조치들에 대해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킴볼 회장은 북한은 검증가능한 방식으로 핵 계획과 핵무기를 폐기하기로 동의했고, 미국과 다른 참가국들은 북한의 주권을 인정하고 에너지 지원을 제공하기로 약속했었다면서, 그러나 이제 문제는 각 단계별 행동이 연속성을 지녀야 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2002년 10월 이래 북한이 핵무기 개발계획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해왔습니다.

그후 북한은 핵확산금지조약, NPT에서 탈퇴하고 국제원자력기구의 사찰단을 추방하는 한편 , 1994년 해체를 약속했던 영변에 있는 핵 원자로의 가동을 재개했습니다.

지난해 7월 북한은 여러 기의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했고 이어 10월에는 핵실험을 단행했습니다.

랜드연구소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부르스 베넷 연구원은 북한의 당시 핵실험을 낮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베넷 연구원은 북한이 실험한 핵 장치는 히로시마에 투하됐던 원자폭탄의 10분의 1정도에 불과한 1킬로톤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이는 초기실험으로서는 이례적인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베넷 연구원은 또 북한은 중국에 약 4킬로톤의 핵실험을 할 것이라고 통보했다는 언론들의 보도로 볼 때, 북한은 그들이 얻고자 했던 것을 거의 얻지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소재 ‘과학국제안보연구소’의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연구원 역시 북한의 핵실험은 실패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올브라이트 연구원은 북한의 당시 핵실험은 뭔가 잘못된 것 같다면서, 이에 대해 온갖 추측들이 나왔지만 문제는 북한이 한번 실험을 했기 때문에 신속하게 정확하게 문제점을 고칠 수 있으며, 이는 단지 시간 문제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올브라이트 연구원은 또 북한 군부가 그로 인해 경각심을 갖고 다시 완전한 규모의 핵실험을 원할 수도 있다면서 북한이 올해 안에 한 차례 더 핵실험을 실시할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매사추세츠공과대학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짐 웰치 씨 등 많은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당시 북한의 핵실험은 군사적 행동이라기 보다는 정치적인 행동에 더욱 가깝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웰치 씨는 북한이 일련의 미사일을 발사했던 지난 7월의 정치상황을 상기시키면서, 이는 분명 국제사회의 주목을 얻기 위한 북한의 정치적 의도였다고 지적했습니다.

대릴 킴볼 회장 역시 이 같은 견해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킴볼 회장은 북한의 핵실험은 핵실험 그 자체를 위한 행동이 아니라 미국과 다른 회담 참가국들에게 정치적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그런 점에서 볼 때 북한의 당시 핵실험은 성공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북 핵 6자회담의 최대 걸림돌은 미국이 북한의 불법 금융활동 혐의로 북한에 가한 금융제재 해제 여부입니다.

올브라이트 연구원은 미국은 동결 자금 중 합법적인 자금은 북한에 돌려줄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만일 그렇게 된다면 북 핵 6자회담은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The United States has been saying since October 2002 that North Korea has a nuclear weapons program. Since that time, Pyongyang has pulled out of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expelled United Nations monitors and re-opened a nuclear facility [Yongbyon] it had promised to dismantle in 1994.

Last July, Pyongyang tested several ballistic missiles and in October of last year, North Korea detonated a nuclear device. Bruce Bennett, a Korea expert with the RAND Corporation, says the explosion's yield was quite low.

"Most of the indications say it was about one kiloton, which would be about a tenth of the Hiroshima weapon. That's not unusual for an early test and apparently, according to the press reports, they told the Chinese they were only going for about a four-kiloton weapon. So they were a little low from what they were testing, what they were trying to achieve. My guess is that they used a relatively primitive design behind what their newer weapons would look like, probably so that when they tested a new one, it would look like they had new capabilities and they were escalating the situation."

Other experts say such a low yield indicates the North Korean test was a failure. One of those is David Albright, head of the [Washington-based] Institute for Science and International Security.

"Something went wrong and there has been all kinds of speculation about what that was. Unfortunately, it's a problem that can be fixed fairly rapidly by North Korea because they did get an explosive yield, so that the fix is probably straightforward, albeit maybe time-consuming. Another unfortunate thing is they may very well test again. The military may now be alarmed and they may want to see a full-scale test, so that it demonstrates that the weapon will work as designed by the scientists and engineers."

Albright says Pyongyang could conduct another test sometime this year. Many experts believe the October nuclear explosion was meant to be far more a political act than a military one. Jim Walsh is a Korea and security expert at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Remember, it comes on the heels this summer of a series of missile tests that I thought were pretty obviously a political act -- that is 'signal-sending.' The North Koreans are trying to say, 'Hey, we're here. Pay attention to us. You haven't spoken to us -- nothing has happened in this relationship, you aren't addressing our issues. And if you continue down this path -- U.S. -- then we're going to cause mischief.'"

Darryl Kimball, head of the Arms Control Association, an independent research organization, agrees.

"This test, unlike many other nuclear test detonations by first time nuclear powers, was not intended so much to test the device itself -- to find out if it worked or if it was going to explode at the design yield -- but it was more of a political message to the U.S. and the other parties in the six-party talks, that North Korea has the bomb and deserves respect. The test was a success in that sense."

For the past several years, the United States has been trying to persuade North Korea to eliminate its nuclear weapons capabilities. That effort has been conducted through the negotiating forum known as the "six party talks" -- bringing together the United States, China, Russia, Japa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Those talks are scheduled to resume February 8th in Beijing. Addressing reporters in advance of the meeting, chief U.S. negotiator Christopher Hill expressed cautious optimism.

"We do believe we have a basis for making progress at this round. I would caution you though because I also believed we had a basis for moving forward in the December round and while I thought there were some positive elements to that, it did not fully meet our expectations."

Hill was referring to last December's meeting that, according to many experts, achieved very little. Darryl Kimball, from the Arms Control Association, says both sides have to build on an agreement reached in September 2005 that outlines specific steps each party must take.

"For the North Korean part, they agreed to eliminate their nuclear weapons program in a verifiable fashion. In exchange, the U.S. and the other parties assured the sovereignty of North Korea and future economic benefits. The difficulty now is in determining the sequence of these step-for-step actions. And the North Koreans have, for the better part of a year now, taken offense to the United States' separate actions against North Korea's financial dealings in foreign banks, specifically a Macau-based bank called Banco Delta Asia, which the United States alleges has laundered counterfeit U.S. currency."

North Korea has denied any wrongdoing, but $24 million dollars belonging to Pyongyang remain frozen in the Macau-based bank. And the financial row has impeded progress at the six-party talks. David Albright, [from the Institute for Science and International Security] sees a way out.

"The United States knows that at least a third-to-half of the money seized is legitimate money and the bank can't hold it indefinitely and it'll have to go back. Probably the United States has gotten about all it can get out of this particular action at the Macau bank and it is probably ready to negotiate a return of the legitimate funds."

If that happens, experts say that could revive the six-party talks and inject new momentum in the negotiati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