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다음 주 중국에서 금융제재 논의 (Eng)


미국과 북한측 대표들이 다음 주 중국에서 만나 미국이 북한의 해외 자산에 가한 금융제재와 관련해 논의합니다.

미 재무부는 26일 수석 협상 대표인 다니엘 글레이저 부차관보가 대표단을 이끌고 29일 베이징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표단은 미국이 돈세탁과 화폐위조 혐의를 이유로 북한에 가한 금융제재를 해제해 달라는 북한측의 요구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언론들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동결을 위한 차기 6자회담이 다음 달 초 베이징에서 재개될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또한 미국은 26일 북한의 핵실험이후 가해진 유엔의 무역 제재조치에 따라 북한으로의 사치품 수출을 금지했습니다.

*****

Envoys from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meet in China next week to discuss U.S. financial sanctions on Pyongyang's foreign assets.

The U.S. Treasury Department says (Friday) its top negotiator (, Daniel Glaser,) will lead a delegation to Beijing Tuesday.

The delegation will discuss Pyongyang's request for Washington to lift sanctions imposed for North Korea's alleged money laundering and counterfeiting activities.

Disputes over the restrictions have largely been blamed for holding up six-nation talks about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Media reports say negotiations aimed at dismantling this program will resume in Beijing early next month.

The talks took on greater urgency last October, after Pyongyang tested a nuclear weapon.

The United States on Friday banned exports of luxury items to North Korea, in compliance with U.N. trade sanctions imposed following the nuclear tes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