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서울서 탈북자 강제북송 규탄대회 열려


23일 서울에서는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조치 중단을 촉구하는 규탄대회가 있었습니다. 이날 규탄대회에 참가한 30여개 북한인권단체들은 국군 포로가족들을 북한으로 강제송환한 중국 정부의 조치에 분노를 표시하고 ,중국 정부는 지구촌 평화의 축제인 올림픽 개최국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한국에서는 최근 중국 정부가 북한에서 탈출한 국군 포로 가족들을 강제북송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 정부에 대한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민주화 네트워크와 피랍탈북인권연대 등 33개 북한 인권단체들은 23일,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국군포로 가족 강제북송 규탄대회를 열고, 중국 당국에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탈북자 북송 조치는 참혹한 인권유린 행위라면서, 중국 정부는 잘못을 각성하고 탈북자 강제북송 조치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은 중국 정부의 강제북송 행위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탈북자들이 북송될 때 머리에 씌워지는 검은 복면을 착용하고 중국 정부의 처사를 비난했습니다.

북한 인권 관련 단체들은 또 이날 규탄대회가 끝난 후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앞으로 보내는 항의서한을 중국 대사관측에 전달했습니다.

이들은 항의서한에서 중국 정부가 충분한 조사도 없이 국군포로 가족들을 강제북송한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이는 선린국가의 위상에 걸맞지 않은 한국민의 자존심을 해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특히 중국 정부가 2008년 베이징 올림픽대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같은 처사는 올림픽 개최국으로서의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중국 정부에 인간의 기본적 평등과 존엄성에 대한 믿음과 존경을 보여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한국민에 대한 사과와 함께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이 난민지위를 부여받을 수 있도록 조치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한편 이번 국군포로 가족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중국 선양주재 한국 총영사관의 미숙한 처리와 정부의 미온적 대응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야당인 한나라당은 탈북자 강제송환 금지를 위한 입법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의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의 상임 공동대표인 황우여 의원은 북한 이탈주민의 보호와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오는 2월 임시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은 정부가 모든 외교적 수단을 동원해 탈북자들의 신변을 보호하고, 강제북송을 막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