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후세인 공범 처형시 적절한 관리 필요해' (Eng)


미국의 백악관은 4일, 사담 후세인의 공범들에 대한 처형을 적절한 관리하에 집행할 것을 이라크 관리들에게 촉구했습니다.

언론들은 사담의 이복동생이며 전 정보부장인 바르잔 알-티크리티와 전 수석판사인 아와드 알-반데르 등 사담 정권의 고위 관리 2명에 대한 처형이 연기될지도 모른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앞서 유엔의 루이스 아르부르 인권 판무관은 이들 두 사람의 처형의 공정성과 공평성에 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사담 후세인에 대한 교수형이 집행되기 전에 참관자들이 사담을 조롱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처형 방법에 대해 국제적인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이라크 관리들은 사담의 처형장면을 불법 녹화해 유포시킨 데 대해 현재 조사가 진행중이며, 이 사건에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적어도 2명의 경비병들이 심문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The White House is urging Iraqi officials to handle the execution of two of Saddam Hussein's co-defendents with what it calls "appropriate care."

Media reports indicate the execution of the two high ranking officials in Saddam's regime (Barzan al-Tikriti, Saddam's half brother and former intelligence chief; and Awad al-Bander, a former chief judge), may be postponed. Earlier,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er (Louise Arbour) voiced concern about the "fairness and impartiality" of their trials.

There has also been international criticism over the handling of Saddam Hussein's execution, when onlookers taunted the former dictator before hanging him.

Iraqi officials say they are continuing an inquiry into the unauthorized video recording of the execution, and are questioning at least two guards suspected of involvement.

Meanwhile, today (Thursday) in Baghdad Iraqi officials say two bomb blasts in the upscale Mansour neighborhood killed at least 13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20 oth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