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日 총리, '대북압박 강화할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4일 새해에는 북한 핵 문제와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정전반에 걸친 정책을 밝히는 가운데 북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지속적인 대북 압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소 다로 외상 역시 언론 인터뷰에서 북 핵6자회담 무용론을 제기하고, 경제제재 등 대북한 압박 강화의 뜻을 밝혔습니다. 북한은 일본 정부의 이같은 태도에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좀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4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안보상황이 최근 몇 달 동안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그 주요 원인으로 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 확산, 그리고 일련의 역내 갈등을 꼽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와 관련해 이른 시일 안에 북 핵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유엔의 대북한 제재결의를 이행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줄 것을 각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10월의 핵실험에 이어 유엔 안보리가 승인한 대북한 제재결의안은 미국과 일본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재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입니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이날 회견에서 대북한 제재결의안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국제적 압력을 높여가는 것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진지한 자세로 일본과 회담에 임해줄 것을 촉구하면서, 납북 일본인 문제가 해결하지 않는 한 북한과 일본 간의 국교정상화는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특히 헌법 시행 60년이 되는 해를 맞아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헌법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임기 중 헌법 개정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습니다.

일본 내 평화헌법 개정 논의는 그동안 금기시돼 왔지만 최근 북한의 핵 위협이 고조되면서 급격히 수면 위로 부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부에서는 북한의 핵개발로 위협을 받는 나라는 일본이 유일하다면서 일본도 핵무기를 보유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도쿄 주오대학의 정치학 교수인 스티븐 리드 박사는 그같은 일이 일어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지만, 북한의 행동은 아베 정권으로 하여금 평화헌법 개정 움직임을 보다 쉽게 공론화 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와 관련해 자신이 이끄는 정권에 대한 주요 평가로 간주되고 있는 오는 7월의 참의원 선거에서 헌법 개정을 공약으로 제시할 방침임을 내비쳤습니다.

한편 아소다로 일본 외상은 최근 북 핵 6자회담에서 아무런 성과도 거두지 못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북한의 핵개발 포기를 위한 압박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소 외상은 지난 연말 `블룸버그 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북 핵 6자회담을 담력게임이라고 부정적으로 표현하고, 회담 참가국들이 지치는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면서 아무런 결과도 도출되지 않는 한 6자회담 재개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소 외상은 이어 일본은 북한과의 관계에서 대화와 압력을 병행할 것이라면서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지만, 건설적인 대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압력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소 외상은 또 미국의 대북한 금융제재와 관련, 북한이 집착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 노동신문’은 4일 일본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한계를 넘어서고 있으며 현재 북일 관계는 무력충돌계선으로 육박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명의의 논평을 통해 일본을 무모한 전쟁광증으로 묘사하고, 일본의 군국주의 침략 본성과 야망은 과거와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면서, 일본이 섣부른 공격을 한다면 북한 군과 인민은 “튼튼한 자위적 국방력”으로 이를 징계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