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연말특집 - 수난으로 점철된 레바논의 한해]


2006년은 레바논에게는 특히 고난의 한해였습니다. 레바논은 2005년 라피크 하리리 전 레바논 총리의 암살과 그 이후 시리아군의 철수를 야기한 대중 저항운동으로 인한 정치적 불안정으로 어려운 한 해를 보냈습니다. 2006년은 또 레바논이 마침내 자치정부에 의해 운영됐던 기념비적인 해였지만 지난 7월 갑작스런 전쟁이 발발해 그나마 유지돼온 취약한 안정상태가 완전히 와해됐습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레바논 사회 기저에서 존재했던 정치적 균열이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VOA 중동 특파원이 전해온 이에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2006년 레바논은 역사상 가장 큰 관광 특수를 기록하면서 레바논 경제는 튼튼한 회복세로 접어드는 듯 했습니다. 이처럼 2006년은 레바논에게 좋은한해가 될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런데 7월에 레바논 전쟁이 발발했습니다. 7월 12일 헤즈볼라 무장세력들은 이스라엘 국경을 넘어 공습을 감행해 2명의 이스라엘군 병사들을 납치했습니다. 그러자 이스라엘은 6년 전 레바논에서 철수한 이래 처음으로 대규모 병력과 탱크를 동원해 이들 헤즈볼라세력을 레바논으로 후퇴시켰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 몇일 동안 전투는 심화됐습니다. 이스라엘 전투기와 전함들은 33일에 걸쳐 헤즈볼라의 거점인 남부 레바논과 베카 계곡 그리고 베이루트 남부 외곽의 헤즈볼라 목표물들을 공격했습니다. 이에 맞서 헤즈볼라는 북부 이스라엘에 수천 발의 로케트 포를 발사하고 이스라엘 군은 레바논 내에서 헤즈볼라 무장세력들과 지상전투를 벌였습니다.

이 전쟁에서 레바논 민간인 천 명 이상이 사망했고 확인되지 않은 수의 헤즈볼라 전투단원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한 여인이 오빠의 사망소식을 듣고 몸부림치며 쓰러지는 것과 같은 일들이 끊이지 않고 계속됐습니다.

레바논 인구의 거의 ¼에 해당하는 대략 백 만명의 남부 레바논 주민들이 집을 잃고 산간지역과 북부지역으로 피난했습니다. 이들은 학교 교실과 도시 공원 그리고 친척 집 혹은 심지어 모르는 사람들의 집에 거처를 의지해야 했습니다.

이스라엘 군은 다리와 도로, 공항 활주로, 항구 그리고 공장들과 같은 레바논의 기반시설들도 심하게 폭파해 사미 하다드 경제 무역 장관은 그 피해를 측정하기가 불가능 할 정도라고 말합니다.

하다드 장관은 이번 전쟁은 레바논 사회 전면에 큰 재앙이 됐다고 말하고 무엇보다도 인도적 피해가 가장 크다고 말합니다. 하다드 장관은 또 경제적 사회적 피해 역시 크다고 덧붙입니다.

하다드 장관과 레바논의 다른 장관들은 이번 전쟁이 반시리아 연대를 지칭하는 “3월 14일 연대”로 알려지고 권력을 잡은지 단 1년 밖에 되지 않는 취약한 연합정부를 약화시킬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시리아 군은 2005년에 레바논에서 철수했습니다.

하다드 장관은 레바논 민간인과 경제에 대한 이 엄청난 공격이 어떻게 레바논 정부와 민주주의에 도움을 줄 수 있겠느냐고 반문합니다.

전쟁 기간 동안 반시리아 연대정부와 헤즈볼라가 이끄는 야당은 국가적 통일이라는 이름으로 일시적으로 자신들의 이견을 제쳐두었습니다. 하지만 분석가들은 이번 갈등으로 레바논 사회 기저에 이미 존재하던 정치적 이견들이 불거졌다고 말합니다.

전쟁이 끝난 후 몇 달 동안 양측간의 이견과 증오감은 더욱 커졌습니다. 헤즈볼라는 이스라엘과의 전쟁으로 자신들의 입지가 강화됐다고 느꼈고 정부 내 좀 더 많은 권력을 추구하기에 이르렀습니다. 10월에는 5명의 시아파 의원들을 포함해 6명의 야당 장관들이 내각에서 사임했습니다.

이어서 11월에 발생한 두 사건으로 레바논 내 긴장은 최고조에 달하게 됩니다. 첫째는 피에르 게마엘 산업장관의 암살사건으로 이는 지난 2년 사이에 살해된 6번째 반 시리아 정치인입니다. 이 암살사건은 특별히 반시리아 연대정부 내 게마엘 장관의 소속 팔랑주당의 기독교 추종자들 사이에 큰 분노를 일으켰습니다.

두 번째 사건은 게마엘 장관이 암살된지 일주일 반만에 수 만명의 야당 지지자들이 거리를 점거하고 대규모 반대 시위를 전개하면서 발생했습니다.

시위대들은 헤즈볼라에 의해 주도됐지만 미셸 아운 전직 장군이 이끄는 자유애국운동단의 주요 기독교 동맹들도 대거 참여했습니다. 야당은 주요 결정을 거부할 수 있도록 내각에서 충분한 의석을 가질 수 있는 소위 거국적 통일정부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또 새로운 선거 법과 조기 의회선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분석가들은 이렇게 함으로써 야당 세력이 강화되고 그들이 의회에서 명백한 과반수가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반시리아 연대정부 역시 요구사항이 있습니다. 이들은 친 시리아계인 현 에밀 라후드 대통령을 대신할 새로운 대통령과 게마엘 장관, 그리고 하리리 전 총리 그리고 다른 정치 인물들을 암살한 자들을 심판하는 국제 군사재판을 원하고 있습니다.

헤즈볼라 전문가인 아말 사드-고라옙씨는 카네기 국제평화재단의 객원 연구원입니다.

사드 연구원은 자신은 한때 모종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생각했다고 말합니다. 사드 연구원은 합의가 이뤄질 때는 모든 다른 현안들도 함께 포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드 연구원은 레바논이 통일 정부를 수립해도 다른 현안들이 해결되지 않으면 후에 이러한 다른 문제들이 다시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그래서 이 문제들이 동시에 해결돼야 한다고 사드 연구원은 덧붙입니다.

레바논의 정치적 위기가 해결 된다해도 레바논에는 다른 문제들이 남습니다. 전후 재건이 시작됐지만 헤즈볼라와 반 시리아 연대 진영은 재건 계획에 첨예한 이견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올해 2006년의 마지막 주를 보내면서 레바논의 수천 가족들은 춥고 혹독한 겨울을 나기 위해 아직도 유엔이 기부한 텐트만을 의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

The past year has been a particularly troubled time in Lebanon. The country wrestled with political instability following the assassination of former Prime Minister Rafik Hariri in 2005, and the subsequent mass protest movement that led to the withdrawal of Syrian troops. 2006 was supposed to be a landmark year, when Lebanon was finally run by its own government, on its own terms. But the sudden outbreak of war in July shattered Lebanon's fragile stability and exposed political rifts that had long lingered under the surface. Middle East Correspondent Challiss McDonough looks at Lebanon's problems in this VOA yearend report.

It was supposed to be a good year, Lebanon's biggest tourist season ever, setting the economy firmly back on the path to recovery.

And then came the war.

On the July 12, Hezbollah fighters staged a raid across the Israeli border, capturing two Israeli soldiers. Israeli troops and tanks pursued them back into Lebanon, crossing the border in large numbers for the first time since Israel withdrew from the country six years earlier.

In the following days, the conflict widened.

For 33 days, Israeli aircraft and ships bombed Hezbollah targets: the group's strongholds in southern Lebanon, the Bekaa valley and the southern suburbs of Beirut. Hezbollah fired thousands of rockets into northern Israel, and Israeli troops battled Hezbollah fighters on the ground inside Lebanon.

More than 1,000 Lebanese civilians were killed, and an unknown number of Hezbollah fighters. Scenes like this one, when a woman collapsed in agony after learning of her brother's death, repeated themselves over and over.

Roughly one million residents of south Lebanon, nearly a quarter of the country's population, were displaced, taking shelter in the mountains and the north. They lived in school classrooms, city parks, relatives' homes, the homes of kind strangers.

Tens of thousands of people fled the country, including businessman Alec Yeverian and his family, who stood for hours waiting for an evacuation boat headed for Cyprus.

"I left Lebanon in 1975, when I was nine-years-old, and now I'm leaving with my children, 25 years later," he said. "I came back six years ago from Canada, built enterprises here, built employment, and now everything is stopped. What can I tell you? It's awful, disastrous for this country. And I hope that it will be solved quickly, because these people don't deserve it."

The Israeli military bombed Lebanon's infrastructure - bridges, roads, airport runways, ports and factories - so heavily that Economy and Trade Minister Sami Haddad said it was impossible to measure the impact.

"It is a massive disaster on all fronts," he said. "First and foremost on the humanitarian front, and obviously on the economic and social front."

Even then, Haddad and other ministers said they feared the war would weaken their already fragile government coalition, known as the March 14 Forces, which had been in power for only about a year, since Syrian troops withdrew in 2005.

"How is this massive attack on Lebanon's civilian population and our economy, how is it helping our government, our democracy and our institutions?" he asked.

During the war, the March 14 government-led and the Hezbollah-led opposition temporarily set aside their differences in the name of national unity as the country faced the crisis. Below the surface, however, analysts say the conflict sharpened already existing political differences.

In the months after the war, the disagreement and rancor between the two sides grew. Hezbollah felt its hand had been strengthened by the war, and it pushed for more power in government. In October, six opposition ministers resigned from the Cabinet, including all five Shi'ite representatives.

Two events in November brought tensions to a peak. The first was the assassination of Industry Minister Pierre Gemayel, the sixth anti-Syrian politician killed in the last two years. That heightened anger in the March 14 camp, especially among Christian followers of Gemayel's Phalange party.

The second event followed just a week and a half later, when hundreds of thousands of opposition supporters took to the streets in a mass antigovernment protest.

The protests were led by Hezbollah, but with heavy participation from its main Christian ally, the Free Patriotic Movement led by former General Michel Aoun. The opposition wants what it calls a national unity government, in which it would have enough Cabinet seats to veto key decisions.

They also want a new electoral law and early parliamentary elections. Analysts say this would likely strengthen the opposition bloc and possible give them an outright majority in parliament.

The March 14 Forces have their own demands. They want a new president to replace the pro-Syrian Emil Lahoud, and an international tribunal to try those accused of assassinating Gemayel, Hariri and other political figures.

Hezbollah expert Amal Saad-Ghorayeb is a visiting fellow with the 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

"So I think once an agreement is worked out, if and when it is worked out, it will necessarily have to include all these other outstanding issues as well, lest there be a buildup later on, and tensions again," he noted. "Even if they form a national unity government and no other issue is resolved, at a later date these other issues will resurface. So they have to solve them, I think, more or less at the same time."

As the protests went on, the rhetoric on both sides grew nastier, and clashes broke out between supporters of rival factions, who in the Muslim community are largely divided along sectarian lines. At least one Shi'ite opposition member was killed in fighting between Sunni government supporters and Shi'ite opposition activists, raising new fears that Lebanon could slip back into sectarian civil war. But Saad-Ghorayeb says the current political divide does not really fall along sectarian lines.

"I think it's very interesting that, as dangerous as this political divide currently is, I think one positive thing it's achieved is that you no longer see this very strict division between sect and political party. You do have crosscutting allegiances now, which never existed before," he explained. "And this could, I think, to some extent promote less communally-based politics in the future, [and more] more issue-based politics, perhaps. Perhaps we're seeing the emergence of that in a very nascent form, that identity politics could be replaced with issue-based politics in the future."

If and when Lebanon's political crisis is resolved, other issues remain. Postwar rebuilding has begun, but Hezbollah and the March 14 camp differ sharply over the reconstruction plan. In the final weeks of the year, thousands of families still have only U.N.-donated tents to shelter them from a bitterly cold wint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