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재연되는 미국내 핵무기 찬반 논쟁 (Eng)


미국에서 핵무기 지지자들과 반대자들 간의 논쟁이 다시 한번 시작되고 있습니다. 냉전 종식 직후인 1990년 대 많은 미국인들은 미국에게 핵무기가 필요한 것인가 의구심을 제 기했습니다. 하지만 오늘날 핵무기 찬반 논쟁은 미국의 에너지 부가 핵무기를 저장하고 개발 조립하는 시설들을 개량하기 위해 수 십억 달러가 소요되는 수개년 계획안을 제시 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국가핵안보부 방위사업국 토머스 다고스티노 국장은 지난 10월 이른바 “2030 복합체(Complex 2030)”라는 계획안을 공개했습니다. 다고스티노 국장은 이 계획안은 2030년 까지 미국 전역에 산재해 있는 이른바 “비효과적이고 오래되어 유지비용이 많이 드는 시설들”을 2030년 까지 보수하고 대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말합니다. 다고스티노 국장은 뉴 멕시코주의 한 신문과의 회견에서 이 계획안은 하나의 중심 시설이 미국의 무기급 플루토늄의 생산과 저장을 통합하도록 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계획은 현재 5천 5백개 이상의 핵폭탄과 핵탄두 보유고를 좀 더 믿을 수 있는 소형 무기고로 대체할것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세계의 양대 핵무기 강대국인 미국과 러시아는 2012년 까지 각각 핵폭탄을 1700개 에서 2200개 사이로 줄일 것을 약속했습니다.

미국 정부가 이 계획안을 이행하기 이전에 에너지부는 이 계획이 환경에 미칠 영향을 검토하고 국민들의 의견을 구해야 할 것입니다.

17번 개최된 공개회의 가운데 지난 12월 중순 워싱톤에서 열린 마지막 회의에서 국가핵안보부의 테드 위카 씨는 현재 미국이 비축한 핵무기가 최신이며 작동이 될 수 있도록 확실히 하기 위해서 ”2030 복합체(Complex 2030)”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위카 씨는 지금 미국은 지하실험 없이 계속해서 비축된 핵무기의 안전성과 확실성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996년에 채택된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CTBT (Comprehensive Test Ban Treaty)는 모든 종류의 핵폭발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카 씨는 미국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한 미국은 그것을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2030 복합체(Complex 2030)” 계획이 필요하며 안전할 것이라는 정부의 보장에도 불구하고 많은 비평가들은 이에 확신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워싱톤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핵무기관련 책임연맹 (Alliance for Nuclear Accountability)의 수잔 고든 씨는 자신은 모든 핵무기의 존재를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고든 씨는 최근“2030 복합체(Complex 2030)” 계획은 미국이 핵무기 생산과 능력을 증폭하려는 구실로 생각된다고 말했습니다. 고든 씨는 미국인들에게 이른바 미국의 핵무기 의존도에 의구심을 제기할 것을 촉구하고 미국은 다른 나라들에게 좋지않은 선례를 남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든 씨는 지금은 미국 국민이 핵무기를 안보의 초석으로 삼고있는 현 미국의 외교정책에 대한 전국적인 논의를 시작할 때라고 말합니다. 이란과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것을 막으려는 동시에 미국이 새로운 핵무기를 개발하려는 계획은 국제 사회에서 미국의 신뢰를 크게 손상한다고 고든 씨는 주장합니다.

종교계와 과학계 인사들을 역시 “2030 복합체(Complex 2030)”는 핵무기 감축 정신에 위반된다면서 반대하고 있습니다.

침례교와 천주교, 성공회, 성결교, 개신교, 메노파, 감리교, 퀘이커교, 유니테리언교 등을 대표하는 전국적인 23개 종교 단체들은“2030 복합체(Complex 2030)”을 반대하는 공식적인 성명에 서명했습니다.

한편 과학자 단체들 가운데 이 계획에 반대한 단체들에는 ‘사회적 책임을 위한 물리학자들 (Physicians for Social Responsibility)’과 ‘염려하는 과학자들의 연합 (Union of Concerned Scientists)’이 포함됩니다.

국가핵안보부의 위카 씨는 한 회견에서 최종 계획안이 만들어질 때 사회의 모든 시각이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는“2030 복합체(Complex 2030)”계획이 계속 진행되면서 국가핵안보부가 간과하고 있는 문제의 하나는 미국이 핵무기를 소유해야 하는가 하는 의문 자체라고 말합니다.

위카 씨는 이러한 노력의 목적은 미국의 무기 저장고에 있는 핵무기의 유형이나 수준 그리고 성분에 관한 논의가 아니라고 지적합니다. 위카 씨는 그러한 결정은 이미 다른 차원에서 내려졌다고 덧붙입니다.

그가 말한 “다른 차원”에는 대통령의 지시와 의회의 실행 등이 포함됩니다.

위카 씨는 국가핵안보부의 임무는 존재하는 미국의 핵무기 보유고의 안전성과 신뢰성 그리고 보안을 확실시 하는 데에 국한된다고 강조합니다.

“2030 복합체(Complex 2030)”진행 단계는 지금 막 시작됐습니다. 국민들은1월 중순에 마감되는 초기 단계동안 아직도 국가핵안보부에 의견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위카 씨는 계획안에 대한 세부 조정 작업 이후 약 6개월 이후에 또다른 공청회가 있을 것이라고 시사하고 있습니다.

*****


A debate is beginning to take shape once again in the United States between supporters and opponents of nuclear weapons. In the 1990s, following the end of the Cold War, many Americans questioned whether the United States even needed nuclear weapons. This time, the discussion is being driven by the Department of Energy's proposal for a multi-billion dollar, multi-year process to upgrade facilities that store, develop and assemble nuclear weapons. VOA's Stephanie Ho reports from Washington.

The National Nuclear Security Administration's Thomas D'Agostino publicly presented the so-called "Complex 2030" proposal in October. He said it is aimed at repairing and replacing, by the year 2030, what he described as "inefficient, old and expensive [to maintain]" facilities scattered around the United States. It calls for one central facility to consolidate production and storage of U.S. weapons-grade plutonium, which D'Agostino told a New Mexico newpaper would reduce security costs.

The plan would replace the current U.S. stockpile of more than 5,500 nuclear bombs and warheads with a smaller arsenal that the proposal says will be more reliable. The world's two largest nuclear weapons powers, the United States and Russia, have pledged to reduce their nuclear arsenals to between 1,700 and 2,200 warheads each, by 2012.

Before the U.S. government can proceed, though, the Department of Energy must study how the plan will affect the environment and seek public comment.

At the last of a series of 17 public meetings, in Washington in mid-December, the National Nuclear Security Administration's Ted Wyka said "Complex 2030" is needed to make sure the current U.S. nuclear weapons stockpile is working and up-to-date.

"Now, we must continue to ensure the safety and reliability of the nuclear weapons stockpile, without the underground testing," he said.

The Comprehensive Test Ban Treaty, which was adopted in 1996, bans all nuclear test explosions.

But Wyka stressed that as long as the United States has nuclear weapons, it also has to maintain them.

"We must have a responsive infrastructure to support the stockpile, because we know that stockpile repairs and replacements will be required," continued Wyka. "Components will continue to age. It will continue to wear out, and we must be in a position to fix those type of problems."

In spite of government assurances that "Complex 2030" is necessary and will be safe, many critics are not convinced.

At the Washington hearing, Susan Gordon, of the Alliance for Nuclear Accountability, said she opposes the existence of nuclear weapons, at all. She said she believes the latest plan is an excuse for ramping up U.S. nuclear weapons production and capabilities. Gordon urged Americans to question what she describes as a U.S. dependence on nuclear weapons, and she says the United States is setting a bad example for the rest of the world.

"It is now time for the American public to begin a national debate on current U.S. foreign policy that relies on nuclear weapons as a cornerstone of our security," she noted. "U.S. proposals to build new nuclear weapons, while at the same time trying to prevent Iran and North Korea from developing them, severely undermine U.S. credibility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Complex 2030" project also has united members of the religious and scientific communities in opposition to the plan, which both groups say goes against the spirit of nuclear arms reduction.

Twenty-three national religious organizations, representing Baptists, Catholics, Episcopalians, Evangelical Christians, Mennonites, Methodists, Quakers and Unitarians, were among those who signed on to a formal statement of opposition.

The Greek Orthodox Church was represented at the Department of Energy hearing by John Chryssavgis.

"Why is increasing nuclear armament still even being uncritically considered as a viable option? The sheer costs are exorbitant, human, financial, environmental, moral," he said.

Scientific groups that oppose the plan include Physicians for Social Responsibility and the Union of Concerned Scientists. The Union's Robert Nelson says the American public should push for the complete elimination of nuclear weapons, not programs that he says move the United States in the opposite direction.

"We need to get rid of them [nuclear weapons]. What is Complex 2030 about? It's about maintaining nuclear weapons forever," he said.

In an interview, the National Nuclear Security Administration's Wyka said all points of view will be taken into consideration when the final proposal is formulated. But he cautioned that as the Complex 2030 proposal process continues, one issue his office is not examining is whether the United States should even have nuclear weapons.

"The purpose of this effort is not to debate the types and levels and compositions of nuclear weapons in our arsenal," said Wyka. "That decision is made in other platforms."

The "other platforms" he referred to include presidential directives and actions by Congress.

Wyka stresses that his agency's job is limited to ensuring the safety, reliability and security of whatever U.S. nuclear weapons stockpile exists.

The "Complex 2030" process has just started. Members of the public can still send any comments to the National Nuclear Safety Administration during this initial period, which ends mid-January. Wyka indicates that after some fine-tuning on the proposal, there will be another round of public hearings in about six month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