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미 한국대사 '북핵문제 신축성 필요'


이태식 주미 한국대사는 한국과 미국 두 나라가 핵을 비롯한 북한 문제 대처에서 좀더 신축성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태식 대사는 28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회견에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 “2보 후퇴가 3보, 4보 전진을 위한 큰 그림을 내디딜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북 핵 문제는 궁극적으로 한-미 두 나라가 이기는 게임인 만큼 북한에 대해 좀더 많은 신축성을 보일 수 있는 여지와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사는 또 한국 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에 소극적이라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주민들의 기본생존권을 위한 지원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면서, 북한당국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 한 한국이 제공하는 혜택이 북한주민들에게 갈 수 없기 때문에 이런 점을 감안해 정부가 소극적인 태도를 취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사는 `북한은 인권 문제와 관련해 아주 크게 고장난 자동차로 비유할 수 있을 정도로 워낙 문제가 많은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28일 오전 워싱턴의 한국대사관에서 있은 윤국한 기자의 이 대사 인터뷰 내용을 전해드립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