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연말특집 - 수단, 아프리카]


수단은 올 한해 동안 아프리카 연합과 아랍 연맹등 두 기구의 정상회의를 주최했습니다. 수단은 또한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급성장하는 10개 경제국 가운데 하나입니다. 그러나 수단의 다르푸르 지역은 치명적인 분쟁으로 여전히 황폐화된 상태에 놓여있으며 이 분쟁은 이제 머지않아 4년째로 접어들게 됩니다. 수단은 이웃나라 차드와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으로 분쟁이 더욱 확산될 위협이 제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르푸르에 주둔하기로 결정된 유엔평화유지군의 파병을 계속 거부하고 있습니다. 지구촌의 지난 한해를 재조명해보는 특집보도, 이 시간에는 다프르 의 위기 사태에 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수단의 다르푸르 지역에서 계속되는 폭력 사태에 대한 국제적인 항의가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오는 2007년 새해는 수단에게 중대한 한 해가 될 것입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8월에 다르푸르 지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아프리카 연합 평화유지군 병력을 지원하기 위해 2만 여명의 추가 병력을 다르푸르에 파견하는 안을 가결했습니다. 현재 다르푸르에 주둔하고 있는 아프리카 연합 평화유지군 병력은 현지 민간인들을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수단은 유엔 평화유지군의 다르푸르 주둔을 과거 식민지 시대의 군병력에 비유하면서 이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올해가 다 끝나가는 시점에서 국제 사회는 전쟁으로 얼룩진 다르푸르 지역에 평화유지군 병력을 증파시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다르푸르 지역에서는 거의 4년에 걸쳐 계속된 전투로 2만 여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서방국가들은 수단에 대해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습니다. 또한 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는 다르푸르 상공에 비행 금지 구역을 설정하는 안을 승인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국제 범죄행위범죄자들을 처벌하는 국제형사재판소는 전범 용의자들을 지목하기에 충분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르푸르 지역내 폭력 사태는 놀할정도로 변하지 않고 있습니다. 관측통들은 '잔자위드'로 알려진 수단 정부 지원의 민병대원들이 어떠한 처벌도 받지 않은 가운데 살해와 성폭행, 약탈 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또한 다르푸르 지역에서 반군 저항을 저지하기 위한 수단 정부군의 작전으로 민간인 마을들도 대부분 황폐화됐습니다.

퇴임을 앞둔 유엔의 얀 에겔란트 인도지원담당 사무차장은 지난 11월 다르푸르 지역을 마지막 방문한 뒤 현지 사태에 대한 암울한 평가를 내놓았습니다.

에겔란트 사무차장은 다르푸르에 대한 4번째와 마지막 방문에서 지원을 필요로하는 사람의 수가 백만명에서 4백만명 정도가 될 줄은 결코 생각치 못했다면서 현재 다르푸르 지역 주민들은 무방비 상태로 수많은 날들을 두려움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에겔란트 사무차장은 다르푸르에는 민간인들에게 고통을 주려는 의도적인 노력이 있는 것 같다면서 이같은 상황은 '테러' 이외의 어떤 말로도 규정지을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같은 폭력 사태의 확산 기류는 지난 5월 5일에 체결된 다르푸르 평화 협정의 내구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수단 정부군과 반군인 수단 해방군 세력 간에 체결된 이 협정은 다르푸르 분쟁을 종식시키기 위한 일종의 중대한 돌파구로 환영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 협정은 나이지리아의 아부자에서 체결된 지 채 한달도 되지 않아 소멸되는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다르푸르 분쟁은 이제 더 이상 다르푸르 지역에만 국한되는 문제가 아닙니다.

전투가 이웃 나라 차드와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으로까지 확산됨으로써 다르푸르 분쟁으로 인해 아프리가 전역에서 분규가 일게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같은 폭력 사태는 4백만 명의 주민들을 도울 세계 최대 인도주의 지원 활동도 방해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달에 발생한 충돌은 유엔과 비정부 단체들이 다르푸르 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250명의 직원들을 소개시키도록 만들었습니다.

수단은 또한 구호요원들의 활동도 제한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수단에서 다르푸르만이 유일한 분쟁 지역은 아닙니다. 지난 2005년에 체결된 한 평화 협정은 수단 북쪽 지역과 남쪽 지역 사이에 21년째 계속된 내전을 종식시켰습니다. 종교와 자원을 둘러싸고 발생한 이같은 장기전으로 2백만명이 목숨을 잃었고 4백 여만명의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이달 초 수단 남부 말라칼 마을에서는 과거 반군이었던 수단 인민해방운동과 수단 정부군 사이에 충돌이 벌어져 백명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다르푸르 지역에서 어떠한 진전도 목격되지 않는 가운데 또다른 한해가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국제 사회는 오는 2007년 다르푸르 지역에 주둔시킬 유엔평화유지군 파병 계획을 적극 추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고향으로 돌아가기만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2백 10만명 가량의 다르푸르 난민들의 장래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

INTRO: Sudan hosted summits by both the African Union and Arab League during the past year, and it has one of the 10 fastest-growing economies in the world. But the country's Darfur region remains wracked by a deadly conflict that will soon enter its fourth year. Sudan has repeatedly turned away United Nations peacekeeping efforts, despite the threat of a wider conflict engulfing neighboring Chad and the Central African Republic. Noel King in Khartoum looks at the Darfur crisis in this VOA yearend report.

TEXT: 2007 is shaping up to be a critical year for Sudan, as international protests against the continuing violence in Darfur
gather steam.

The U.N. Security Council voted in August to send more than 20 thousand troops to Darfur to bolster a struggling African Union
force, which critics charge has failed to protect civilians.

Sudan has refused entry to U.N. peacekeepers, likening them to colonial forces in the past. But at year-e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increasing efforts to get troops into war-torn Darfur, where more than 200,000 people have died in nearly four years of fighting.

Western nations are threatening sanctions, and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has endorsed imposing a no-fly zone over Darfur. In addition,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says it has enough evidence to name suspected war criminals.

The violence in Darfur continues at an astounding rate, however. Observers say government-backed militias known as janjaweed kill, rape and loot with impunity. And Sudanese government forces' campaign against holdout rebels has devastated civilian
villages.

The outgoing United Nations undersecretary for humanitarian affairs, Jan Egeland, gave a bleak assessment of the situation after his final visit to Darfur, in November.

/// EGELAND ACT ///

"Never would I have thought that on my fourth and final visit, the number of people in need of assistance would have gone
from one to four million. This is now one thousand days and one thousand nights where defenseless civilians have been
living in fear. There seems [to be] a deliberate attempt to inflict suffering on the civilian population. This is terror. There is no other
word for it. It is defined as terror."

/// END ACT ///

The rising tide of violence has cast doubt on the strength of the May 5th Darfur peace accord. An agreement between the Khartoum government and a faction of the rebel Sudan Liberation Army was hailed as a major breakthrough toward ending the conflict, but the deal began showing signs of wear less than a month after it was signed (in Abuja, Nigeria).

/// OPT /// Only a faction of the Sudan Liberation Army led by Minni Minnawi signed the accord. Other rebels say the deal did not meet their basic demands for wealth- and power-sharing. In particular, they say a 30-million-dollar offer of compensation to three million Darfuri victims is not enough.

With attacks continuing in volatile northern and western Darfur, even Minnawi has indicated he might return to war if violence against civilians continues. The rebel leader, now an adviser to Sudanese President Omer Al Bashir, spoke to VOA by telephone this week, charging that Sudan has failed to live up to an agreement to disarm the janjaweed militias.

/// OPT MINNAWI ACT ///

"What is going on now in Darfur is a very big violation. We requested that the government has to disarm the janjaweed
immediately before they take any steps to implement the agreement. As for power-sharing and wealth-sharing, we believe that
the government is not serious to implement the agreement."

/// END ACT /// /// END OPT ///

The conflict is no longer confined to Darfur.

Fighting has spread to neighboring Chad and the Central African Republic, raising fears that the entire region might become embroiled in the conflict. The violence has hindered the world's largest humanitarian operation, serving some four million people. And clashes this month forced the United Nations and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to evacuate 250 staff across the region.

Sudan also is charged with restricting aid workers' movements.

/// OPT /// The European Union's special envoy to Sudan, Pekka Haavisto, told reporters in Khartoum last week that aid access must improve.

/// OPT PEKKA ACT ///

"This has been one of our key concerns. The Norwegian Refugee Council had to leave Darfur because the government denied
their visa. We are very concerned if the government is dealing in this kind of way with those organizations that are helping
the humanitarian situation on the ground. And a second issue is that the access [to] humanitarian aid has been limited
throughout this autumn because of fighting and military movements."

/// END ACT /// /// END OPT ///

Darfur is not Sudan's only conflict zone. In 2005 a peace agreement ended 21 years of civil war between north and south Sudan. The prolonged war, fought over religion and resources, took two million lives and displaced more than four million people.

Recently [early in December] over 100 people were killed during clashes between former rebels of the Sudan People's Liberation Movement and Sudan Armed Forces in the southern town of Malakal.

/// OPT /// The violence has cast doubt on Sudan's other key peace accord.

The acting deputy secretary-general of the former rebel Sudan People's Liberation Movement, Yassir Arman, tells VOA the Malakal clashes pose a serious threat to the future of the peace agreement.

/// OPT ARMAN ACT ///

"The most significant thing about the peace agreement is that it has stopped the war; it has stopped the loss of life. And when
now again in Malakal and Juba there are people being killed again, this is a serious issue. Losing life, killing people is a
serious thing, and it is worrying because it may derail the whole peace agreement into a real war."

/// END ACT ///

Southern Sudanese say they look forward to a referendum in 2011, in which they will decide whether to secede and form their
own nation or remain united with northern Sudan.

/// END OPT ///

In Darfur, another year has passed, with few gains see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expected to push hard for U.N. entry into the region in 2007. Meantime, the future hangs in the balance for two-and-one-half million displaced Darfuris who are waiting to return home. (SIGNED)

NEB/NEK/WTW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