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후세인, '나는 희생양' (Eng)


축출된 이라크 지도자 사담 후세인은 국민들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교수형에 처해질 자신을 희생양에 비유했습니다.

사담의 변호인단은 27일 공개된 이 서한은 사담이 직접 쓴 것임을 확인했습니다. 사담은 이 서한에서 국민들의 단합을 촉구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이라크 최고 항소법원은 26일 반인도적 범죄와 관련해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에게 내려진 1심의 사형 선고를 확정하고, 30일 안에 형을 집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지난 달 이라크 법원은 사담이 지난 1982년에 자신에 대한 암살 미수 사건이 발생했던 두자일 마을의 시아파 남자 148명을 처형하라고 명령한 혐의로 사담에게 교수형을 선고했습니다.

많은 시아파 이슬람교도들은 그같은 판결을 환영한 반면, 한때 이라크를 지배했던 사담의 소수파 수니파 아랍계는 정치적 동기에 의한 판결이라는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

Ousted Iraqi leader Saddam Hussein has written a letter to the Iraqi people in which he says he offers himself as a "sacrifice" when he goes to the gallows.

Saddam's defense team confirmed that the letter -- released today (Wednesday) -- is genuine. In it, Saddam calls for unity among the Iraqi people.

Tuesday, an Iraqi appeals court upheld the death sentence against Saddam for crimes against humanity, and said he should be hanged within 30 days.

Last month, an Iraqi court sentenced Saddam to hang for ordering the execution of 148 Shi'ite men from Dujail after a failed assassination attempt against him in the town in 1982.

Many Shi'ites celebrated the ruling, while members of Saddam's once-dominant Sunni Arab minority deplored what they called a politically-motivated sentenc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