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내 폭력사태 사상최고 (Eng)


미국 국방부는 이라크에서 지난 석달간 저항분자들과 종파간 공격이 매주 평균 천여건 발생하는등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보고서는 급진 회교 성직자 모크타다 알 사드르의 마흐디 군 이 민간인들에 대한 최대 위협적 존재로서 알카에다를 능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이라크 정부는 노력을 하고는 있지만 국가 화합을 이루는데 실패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적신월사는 바그다드에서 대규모 납치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바그다드에서의 활동을 중단한다고 말했습니다.

*****

The U.S. Defense Department says insurgent and sectarian attacks in Iraq have soared to record highs over the last three months, to about one-thousand incidents each week.

A Pentagon report (released Monday) says the Mahdi Army of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has surpassed al-Qaida as the biggest threat to civilians.

The report says the Iraqi government is trying but failing to push for national unity between feuding factions and says Iraqi politicians are often unwilling or unable to compromise.

Meanwhile, gunmen in Iraq stole hundreds of thousands of dollars in the second major heist in Baghdad this month. Police say the robbery occurred today (Tuesday) at a bank in the Karradah neighborhood.

The U.S. military also says a Marine died Monday from wounds sustained in combat in Anbar province, west of Baghda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