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계관 부상, '핵폐기 대가로 민간용 원자로 받아야'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북한은 핵폐기의 대가로 민간용 원자로를 공급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계관 부상은18일 베이징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프로그램과 관련한 6자회담의 개회연설에서 이와같이 말했습니다.

김 부상은 또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이전에 북한에 가해지고 있는 유엔의 모든 제재조치와 미국의 경제 제재조치가 먼저 해제돼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외교관들은 김 부상이 또 북한은 다른 국가들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지 여부에 상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김부상은 북한은 10월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핵 보유국으로서의 위상에 만족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김 부상의 연설에 이어서 미국은 핵무장 해제를 거부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인내가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국제사회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North Korea's nuclear envoy has demanded that his country be provided with a civilian nuclear reactor in return for nuclear disarmament.

Kim Kye Gwan was speaking in Beijing at today's (Monday's) opening session of six-party talks on Pyongyang's nuclear weapons program.

Kim also demanded that all U.N. and U.S. financial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be lifted before his country abandons nuclear weapons.

Other demands included that North Korea be supplied with energy until a nuclear reactor is built. If the demands are not met, Kim said Pyongyang would strengthen its nuclear deterrent.

U.S. envoy Christopher Hill said after Kim's speech that Washington is running out of patience with North Korea's refusal to disarm. He say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not accept North Korea as a nuclear stat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