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6자회담, 18일 베이징서 재개돼


북한의 핵 계획에 관한 6자회담이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됐으나 미국과 북한이 첨예한 입장차이를 보이고 있어 난항이 예상됩니다. 북한측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금융제재 해제 등 요구조건이 충족돼야만 핵 폐기를 논의할 수 있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했으며, 미국은 인내심이 한계를 넘어섰다며 강경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각국의 기조연설을 중심으로 이날 회담 내용을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1년 넘게 중단됐던 6자회담이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됐습니다. 제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 첫날 전체회의에서 참가국 수석대표들은 기조연설을 통해 각자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한반도 비핵화는 사망한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자 북한의 최종 목표지만 조건이 성숙되지않은 현 단계에서는 핵 군축회담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부상은 미국에 대해 북한을 적대시하는 모든 법률적, 제도적 장치를 철폐할 것과 아울러 대북 금융제재, 그리고 유엔의 제재 조치를 해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 부상은 또 핵 계획을 포기하기 위한 조건으로 경수로가 필요하다면서 경수로가 완공될 때까지 대체 에너지를 공급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 부상은 이같은 조건이 충족될 경우에만 핵 계획 폐기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인내심이 한계를 넘어섰다며 이제는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국제사회는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길 바란다면 핵을 포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지난해 체결된 9.19 공동성명에 따라 미국과 북한 간의 외교관계 수립을 추진할 준비가 돼 있으나 이는 한반도에서 완전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이뤄질 때만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한반도에서 비핵화가 이뤄지면 모든 것이 가능하지만 이것이 불가능하다면 다른 모든 것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이번 회담에서 9.19 공동성명 이행논의에 주력하고 실무그룹을 구성해 앞으로 수주, 또는 수개월 동안의 활동계획을 수립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힐 차관보는 지난 3년 간 간헐적으로 이어져온 6자회담이 이제 중대한 시점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에게는 핵 포기와 제재의 두 가지 길이 있지만 솔직히 북한이 어떤 길을 택할지 알 수 없다면서, 미국은 협상을 통한 핵 포기를 원하지만 북한이 이를 원치 않는다면 미국은 다른 길을 갈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다른 길은 북한에 대한 계속된 제재로 이미 악화된 경제에 타격을 가하면서 북한을 더욱 고립시키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의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기조연설에서 이번 회담에서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전체 이행계획을 단계별로 나눠 이행하는 패키지식 접근방안을 제안했습니다.

천 본부장은 “전체 핵 폐기 계획을 몇 단계의 패키지로 나눠 작성해 이행하는 것이 유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천 본부장은 회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회담의제를 핵 폐기를 위한 초기 이행조치와 이에 대한 상응조치로 한정할 것도 제안했습니다.

6자회담 주최국인 중국은 이번 회의기간 동안 9.19 공동성명의 전면적 이행을 위한 구체적 조치와 초기 이행단계에서 각국이 해야 할 일을 토론해 확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일본은 납북 일본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북한측의 협조를 촉구하면서,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북한과 일본 간의 국교정상화는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6자회담의 최종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 북한 경제발전을 위한 정상적 조건을 조성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과거와 같은 ‘행동 대 행동’ 원칙에 입각한 단계적, 동시적 패키지 딜과 같은 현실적인 접근방안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이날 기조연설에서 요구사항이 충족돼야만 핵 폐기에 관한 논의가 가능하다고 말한 반면 미국은 비핵화가 우선이라고 주장하는 등 양측이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함에 따라 이번 회담에서 신속한 타협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힐 차관보는 크리스마스 휴가 전까지 회담을 마치고 귀국하길 바란다고 밝혔으나 그 이후까지 회담이 계속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각국은 19일 둘째 날 회의를 계속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