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민간단체, 중국에 탈북자 처우개선 촉구 (Eng)


미국의 민간 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가 지난주 워싱턴에 이어 13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 정부에 탈북자들에 대한 처우를 개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전문가들의 연구 기관이자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는 이날 중국에서 탈북자 1천 3백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보고서를 발표하며 중국은 탈북자를 경제 난민으로 취급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이미 널리 알려졌듯이 탈북자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북한에 강제 북송되면 고문을 당하고 감옥에 투옥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인권위원회는 중국 정부가 난민에 대한 국제적 의무를 갖고 국내에 임시 탈북 난민 수용소 설치와 국제 구호 기구들이 북한 접경지역 들어가 구호활동과 인권실태를 조사를 할 수 있도록 허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인권위원회는 또 탈북자들을 환영하지 않거나 무시하는 일부 한국인들의 경향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한국에는 현재 만 여명에 가까운 탈북자들이 살고 있으며 통일부는 올 연말안에 탈북자가 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

Rights activists are calling on South Korea and China to improve their treatment of North Korean refugees.

The U.S. Committee for Human Rights in North Korea issued a report today (Thursday) urging China to stop treating the refugees as economic migrants.

The report says the North Koreans sent home from China face torture and imprisonment.

The rights group urges Beijing to honor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to refugees and to allow the establishment of temporary refugee resettlement camps and access to border areas by international relief agencies.

The group also expresses concern about what it considers South Korea's increasingly unwelcome and dismissive attitude towards the refugees. There are some 10 thousand North Koreans in the South.

The report is based on the results of a survey of some 13-hundred North Koreans hiding in China.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