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연구기관, ‘헤즈볼라, 전쟁중 인간방패 사용’ (Eng)


이스라엘 군과 긴밀한 관계를 가진 한 이스라엘 연구기관은 회교도 과격단체 헤즈볼라가 앞서 올해 이스라엘과의 전쟁중 레바논 남부에서 인간방패들을 사용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정보테러연구센터 (Intelligence and Terrorism Information Center)’의 르우벤 에를리히 대표는 이 민간연구소는 헤즈볼라 고발증거 자료를 종합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에를리히 대표는 이 보고서는 레바논 거주지역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세와 관련한 전범 혐의들을 반박한다고 전했습니다.

레바논과 국제인권단체들은 이스라엘이 전쟁 중에 레바논내 밀집거주지에 대한 무차별적인 공격을 가해 민간인들을 주로 살해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하지만 이 보고서는 전쟁 희생자들 가운데 최고 600명의 레바논인들은 헤즈볼라에 의해 살해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An Israeli research institute with strong ties to the military says it has evidence to prove that Hezbollah used human shields in southern Lebanon during its war with Israel earlier this year.

The head of the Intelligence and Terrorism Information Center (retired Lieutenant Colonel Reuven Ehrlich) says his private institute has compiled a report of evidence against the guerrilla group. He says the report can be used to rebuff war crimes allegations in connection with Israel's offensive in Lebanese residential areas.

Lebanon, as well as international rights groups, say Israel killed mostly civilians by firing indiscriminately into populated areas during the fighting.

But the report says that as many as 600 Lebanese who were killed during the war were from Hezbollah.

The report says Hezbollah deliberately operated in civilian areas. It includes declassified documents, photos and video footage to support its claims.

A Hezbollah official says the Israeli report is untru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