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식량난 여성들에 가장 큰 영향


북한에서는 1990년대 중반 식량난이 발생한 이후 여성들이 가장 많은 영향을 받고 있고 남녀 간의 의식에도 상당한 변화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식량난이 심해지자 가족 부양을 떠맡은 북한 여성들 가운데는 장사나 노동은 보통이고 심지어 외화벌이나 매춘에 나서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이에 관해 좀더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일반적으로 기근이 발생했을때 그로 인해 가장 먼저 희생되는 사람들은 여성들입니다. 북한 여성들도 예외는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통일연구원의 임순희 연구위원은 북한에서는 기본적으로 가부장적 생활방식으로 인한 가정에서의 가사와 양육 분담이 이뤄지지 않음으로써 식량난 이후 여성들은 더욱 과도한 노동 부담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 연구위원은 북한 여성들이 가족을 책임질 수 밖에 없는 두 가지 이유를 들고 있습니다.

"하나는 북한사회는 본래가 가정일은 여성이 다 책임지도록 되어있어요. 그래서 가족의 식량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여성이 책임지게 됐죠. 또하나는 식량난 이후 북한의 공장 기업소가 가동이 중단되니까 남자들이 일을 나가도 생활비를 못벌어오죠? 그러니까 여성들이 나가서 일을 할 수 밖에 없는 거예요. 그래서 여성들이 가장 많이 했던 것이 장사예요. 그 다음에 집안에서 부억일과 농작물을 팔거나 집짐승 같은 걸 길러서 거기에서 수입을 얻기도 하고 가장 부정적인 것은 여성들이 매춘을 통해서 가족의 생계를 유지하려고 했다는거죠."

임 연구위원은 그 결과 북한 여성들은 육체적으로 뿐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많은 고통을 당하면서 신체적, 심리적 건강이 크게 악화됐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임신, 출산, 육아와 관련해 여성들은 임신 중에 사산하거나 유산하는 사례가 많고 아이를 낳아도 영양부족으로 인해 제대로 키우지 못하는데다 산모의 영양상태도 좋지 않다는 것입니다.

임 연구위원은 또 식량난 이후 여성들이 성폭력에 많이 시달리고 있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북한사회가 가부장적인 의식이 강하고 남존여비 사상이 강해 여자들은 상대적으로 남자에 비해 경시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식량난 이후 그같은 상황이 더욱 심해지고 인신매매도 많아졌다고 임순희 연구위원은 말합니다.

"특히나 그 중의 문제가 국제사회에서도 많이 지적하고 있는 건데 인신매매가 많았습니다. 또 하나는 성폭행 등의 성폭력에 시달렸죠. 인신매매의 경우는 북한 내에서도 이루어지고 또 중국에서 이루어졌습니다. 북한 내에서는 소개인을 가운데 두고 유인 인신매매가 많이 이루어졌습니다. 하지만 그 가운데는 폭력에 의한 강제 납치 같은 인신매매도 많았습니다."

중국에서의 경우는 대체로 국경을 넘는 과정에서, 또는 넘어서 속임수에 빠져 인신매매를 당하거나 아니면 폭력에 의한 강제납치 사례도 적지 않았고 이같은 인신매매를 당한 여성들은 중국에서 상당히 어려운 처지에 놓여 살면서 많은 고통을 당하고 있습니다. 임 연구위원은 중국에서는 북한 여성들이 일단 불법체류자 신분이기 때문에 한족이나 조선족에게 팔려간 탈북여성들은 북한으로의 강제송환을 두려워한 나머지 모든 어려움을 다 참아내면서 살아야 하는 실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에서는 또 여성들이 아무 것도 없는 상태에서 돈을 벌어야했기 때문에 몸을 하나의 도구로 삼아 생계를 유지해야 하는 가운데 처음에는 북한사회가 그같은 행위에 대해 상당히 좋지 않게 생각했지만 점차 먹고 살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풍조로 사회적 분위기도 달라지고 있다고 임 위원은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여성들의 매춘행위를 수용보다는 묵인하는 쪽으로 바뀌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여성들이 생계유지 수단으로서 뿐만 아니라 부 축적의 수단으로, 일시적인 안락을 추구하는 수단으로서도 매춘은 더욱 성행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또한 북한에서 사회전반에 기본적으로 자리잡고 있는 남성 중심의 생활양식이나 성별 역할 분담의 의식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예전에는 장사를 수치로 알았던 남성들도 이제는 여성들과 함께 장사 길에 나서기도 하고 여성들이 장사를 나가 집을 비우게 되면 남성들도 요즘에는 가정일을 얼마 간은 도와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중국을 오가는 북한 주민들이 점차 많아지고 이들이 중국사회에서의 여권을 의식하면서 여성들에 대한 남성들의 인식이 달라지고 태도도 바뀌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임순희 연구위원은 북한 남성들의 의식변화와 관련한 흥미로운 사례로 노동당의 문예정책의 산물이라 할 정도로 사실상 북한의 가치관을 공식 반영한 소설들을 예로 들면서 2000년대 이후 발간되는 북한 소설들의 내용에서 그같은 변화를 느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2000년대 이후에 나오는 소설을 보면 부부간에 상당히 가사 분담을 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줘요. 소설작품에서 그런 대목들이 상당히 많이 나와요. 그런 것들이 북한사회의 변화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죠."

임 연구위원은 북한 여성들이 변화하고 있는 또다른 측면으로 가장에게 모든 것을 의존해야 한다고 생각해온 북한 여성들이 과거에는 경제적인 자립은 생각을 못했지만 식량난 이후에는 밖에 나가 일을 하다 보니 점차 경제에 눈 뜨게 되고, 장사를 하면서 생활비를 벌다 보니 생활력도 강해지면서 스스로 자립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됨으로써 결혼을 안하는 독신 풍조도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경제적인 능력이 높아가고 있는 것이 주로 장사나 매춘을 통한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좋은 현상이라고 볼 수만은 없다고 임 연구위원은 덧붙였습니다.

임 연구위원은 하지만 북한 여성들이 경제적인 능력을 갖게 되면서 자신의 존재를 생각하게 되고 스스로 뭔가 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느끼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측면의 변화라고 지적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