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중·미 6자회담 대표, 29일 다시 회동할 것 (Eng)


미국 관리들은 미국과 중국, 북한 수석대표들이 29일 베이징에서 다시 회동해 북핵 6자회담 재개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28일 밝혔습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워싱턴에서 기자들에게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 중국의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이 이 회동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 회동을 협상이라고 지칭하지는 않고 정보교환의 성격을 가진 회동이라고 말했습니다. 3명의 대표들은 6자회담이 열리면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좋은 해결이 나오기를 바라는 희망으로 모인 것이라고 이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차기 6자 회담은 금년말 이전에 열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

U.S. officials say American, Chinese and North Korean negotiators will meet again Wednesday in Beijing to discuss re-starting the six-party talks aimed at dismantl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A State Department spokesman in Washington told reporters today (Tuesday) that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North Korean Vice Foreign Minister Kim Kye Gwan and China's Vice Foreign Minister Wu Dawei will continue the talks they began Tuesday.

The spokesman would not call the talks a "negotiation," but rather he said it was an exchange of information. He said the three are meeting in hopes that when the six-party talks are held, there will be a good solution that will move the process forward.

It is hoped the talks will be held before the end of the year.

The spokesman said that initially all three men will meet Wednesday, followed by a meeting between Hill and North Korea's vice foreign minist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