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바그다드 통금 해제 (Eng)


이라크 당국자들은 바그다드에 내려진 사흘 동안의 통행금지령을 해제했습니다.

당국자들은 바그다드시에서 여행금지조치 해제와 함께 폭력 사태도 재개됐다고 말했습니다. 바그다드 남부 도라 지역에서 저항분자들과 경찰사이에 충돌이 벌어져 여러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당국자들은 전했습니다.

이번 통행금지령 해제와 바그다드 국제공항이 다시 문을 열게됨으로써 잘랄 탈라바니 이라크 대통령이 이란의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과 회담하기 위해 27일 이웃나라 이란을 방문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었습니다.

미국의 유력지, <뉴욕타임스 신문> 은 이라크에 대한 미국의 전략적 선택 방안들을 검토 중인 초당적인 <이라크정책검토 위원회> 이 부시 행정부에게 이란, 시리아와의 직접 대화를 포함해 적극적인 지역 외교 정책을 펴도록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

Iraqi authorities have lifted a three-day curfew in Baghdad.

Witnesses say traffic was light today (Monday) as vehicles began circulating for the first time in the Iraqi capital since car bombs Thursday killed more than 200 people.

Iraqi authorities say violence resumed in the capital Monday with the lifting of travel restrictions. They say insurgents clashed with police in the southern district of Dora, causing casualties.

The lifting of the curfew and reopening of the international airport clears the way for Iraqi President Jalal Talabani to visit neighboring Iran today for talks with Iranian leader Mahmoud Ahmadinejad.

The two presidents are expected to discuss the deteriorating security situation in Iraq and how Iran can help stem sectarian violence.

Meanwhile, British Defense Minister Des Browne said Monday the government expects to withdraw thousands of troops next year. He did not give a specific number. Britain has around 72-hundred soldiers in southern Iraq.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