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팔레스타인 파타당-하마스, 단일 정부 구성위한 회담 재개 (eng)


팔레스타인의 두 주요 정당이 다섯달 만의 교착국면끝에 단일 정부 구성을 위한 회담을 재개했습니다.

마흐무드 압바스 수반이 이끄는 파타당과 이스마일 하니예 총리의 하마스 운동간에 가자지구에서 있었던 12일의 회담은 연립 정부내 각료직 분배에 관해 주로 논의됐습니다. 양측 관리들은 회담에 진전이 있었다고 확인했습니다.

하니예 총리는 협상이 성과를 거둘수 있도록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파타당과 하마스 관리들은 새 정부가 국제 원조국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외국의 지원이 재개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영문)

The two main Palestinian factions have re-opened talks to form a unity government after five months of deadlock.

Today's (Sunday's) talks in Gaza between President Mahmoud Abbas' Fatah faction and Prime Minister Ismail Haniyeh's Islamist Hamas movement focused on the allocation of cabinet seats in a shared government.

Officials from both groups have confirmed progress in the talks. Prime Minister Haniyeh has offered to resign to help reach a deal.

Fatah and Hamas officials hope that a new government will ease the concerns of international donors and end a boycott of foreign ai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