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군 훈련소에서 폭탄 테러 - 35명 사망 (Eng)


파키스탄 북서부 지역에 있는 한 군사 훈련소에서 8일 자살 폭탄 테러 공격이 발생해 최소한 35명이 사망했다고 파키스탄 보안 당국이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관리들은 다르가이 마을의 군 연병장에서 발생한 이번 폭탄 테러는 최근 몇 년간 발생한 공격중 최악의 공격이었다고 말했습니다.여러명의 군인들도 부상했습니다.

아직까지 이번 공격을 자행했다고 주장하는 측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관리들은 그러나, 아프간 탈레반 잔당들과 연계되어 있는 한 이슬람 과격 단체가 이번 공격을 자행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이 단체는 아프간과의 국경 인근 부족마을에서 운영되고 있던 한 종교학교에 대한 군사공격에 대해 보복할 것을 다짐한 바 있습니다. 당시 기습 공격으로 8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

Pakistani security officials say a suicide bomber has killed at least 35 soldiers at an army training camp in North West Frontier province.

Officials say today's (Wednesday's) blast at a military parade ground in the town of Dargai was one of the worst attacks on the army in years. Several soldiers were also wounded by the blast.

No group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attack. But officials suspect it could have been carried out by an Islamist militant group (Tehrik-e-Nifaz-e-Shariat Mohammadi, or the Movement for the Enforcement of Islamic Law) that has ties to Afghanistan's Taleban fighters.

Last week, the group vowed to avenge a military air strike on a religious school it ran in a nearby tribal area bordering Afghanistan. Eighty people were killed in the raid.

The army says the airstrike targeted militants in training, but local tribesman say school children and teachers were killed in the attack.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