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종교] 로마 교황 베네딕토 16세 터키 방문의 의의 (Eng)


로마 카톨릭 교회의 베네딕토 16세 교황은 오는 28일부터 3일 동안 터키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교황의 이번 터키 방문은 단순히 로마 카톨릭 교회의 지도자가 국민 대다수가 이슬람 교도인 나라를 방문한다는 상징적인 의의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교황 뿐 아니라 터키 또한 보다 광범위한 목표를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의 견해를 중심으로 교황의 터키 방문에 관해 살펴 보는 심층 보도입니다.

10억 명 이상의 로마 카톨릭교 신자들의 지도자인 교황이 어떤 나라를 방문하는 것은 전형적으로 그 나라의 카톨릭 신자들에게 영적으로 다가가기 위한 것입니다. 이를 위해 교황은 대규모 미사를 집전하고 종교적으로 중요한 성지들을 방문합니다.

그러나, 이달 말에 이루어질 베네딕토16세 교황의 터키 방문은 그같은 전통적인 형태의 방문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터키에는 단지 소수의 기독교인들만이 살고 있습니다. 로마 카톨릭 교회 신자 수는 그 보다 더 적습니다. 또한 교황의 터키 방문은 13억 명의 이슬람 교도와 기독교도들 사이의 갈등이 증가하고 있는 것과 때를 같이한 것입니다.

로마 교황의 터키 여행은 보통 때와 다름없이 시작됐습니다. 기독교의 한 분파인 그리스 정교회의 바르톨로메오 콘스탄티노플 대주교 겸 세계 총대주교는 로마 카톨릭 교회와 그리스 정교회 사이의 수 백년 간에 걸친 마찰을 해소하기 위해 최근에 마련된 대화의 일환으로 교황을 터키로 초청했다고, 영국 런던의 왕립 국제문제 연구소의 화디 하쿠라 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하쿠라 연구원은 터키에 기반을 둔 그리스 정교회의 총대주교가 전임 요한 바오로 2세 로마 교황과 매우 긍정적인 관계를 가졌었다면서, 따라서 총대주교는 베네딕토 16세 새 교황과도 직접 만나, 전임 교황 때 시작된 그같은 양측간의 관계가 지속되도록 만들기를 원했다고 말했습니다.

터키 정부 또한 베네딕토 16세 교황에게 초청장을 보냈습니다. 이에 교황은 터키 수도 앙카라를 첫번째 방문지로 선택했습니다. 그같은 결정은 교황 방문의 정신적 중요성 뿐 아니라 정치적 중요성도 함께 보여주는 것이라고, 많은 관측통들은 풀이했습니다.

그러나, 교황의 터키 방문 일정이 확정된 후인 지난 9월, 교황이 독일의 한 대학교에서 행한 연설에 이슬람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분노했습니다.

교황은 연설 도중, 필요한 경우에는 무력으로 이슬람교를 전파하라고 촉구한 예언자 마호메트는 사악하고 비인간적이라고 주장한 14세기 비잔틴 황제의 말을 인용했습니다. 레제프 타입 에르도간 터키 총리를 비롯한 많은 터키 정부 당국자들은 교황의 발언을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터키 정부는 교황 방문을 취소하라고 요구하지는 않았습니다.

[정치적 이슬람의 미래]라는 책의 저자인 그래함 풀러 씨는 터키는 교황 초청을 철회하지 않음으로써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풀러 씨는 터키 정부의 결정은 교황의 입장 보다 한 수 위의 훌륭한 정치적 결정이었다면서, 예언자 마호메트에 대한 교황의 발언은 외교적 측면이나 지적인 측면에서 볼 때 균형을 상실한 발언으로, 전체 로마 카톨릭 교회를 대표하는 사람의 발언으로는 부적절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런 점에서 볼 때, 터키 정부는 교황이 기독교도와 이슬람 교도들 사이에 무엇이 문제인지에 대해 교황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힐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라고, 풀러 씨는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이 곳 워싱턴 전략 국제문제 연구소 CSIS의 터키 전문가인 불란트 알리레이자 연구원은 터키 정부가 교황 초청을 재확인한 것은 보다 큰 목표에서 이탈하지 않기를 바라는 터키의 소망에서 비롯된 측면이 더 크다고 말했습니다.

알리레이자 연구원은 터키는 대화를 추구하고 있고, 또한 궁극적으로 서방 세계, 특히 유럽 연합으로의 통합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을 과시하려는 실질적인 동기들이 작용했다고 풀이하면서, 만일 현 단계에서 교황 초청을 취소할 경우, 모든 사람들이 유럽 연합과 서방 세계에 통합되기를 열망하는 터키의 화합 보다는 분열에 촛점을 맞추게 됨으로써 문제가 발생했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베네딕토 16세 교황의 이번 터키 방문은 터키의 유럽 연합 가입 문제를 다룰 것으로 예상되는 유럽 연합의 12월 중순 회의를 앞두고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워싱턴 디씨에 있는 조지 타운 대학교의 이슬람 전문가인 존 볼 교수는 터키 정부는 교황의 방문을 이용해, 일부 유럽 지도자들과 의회 의원들이 갖고 있는 터키에 대한 태도와 인식을 바꾸기 위해 노력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볼 교수는 서유럽에서 대다수 보수적 기독교 정치인들의 터키에 대한 태도는 독일과 다른 서유럽 국가들에서 초청 노동자로 일하고 있는 터키인들과의 접촉을 통해 주로 형성됐다면서, 그들은 아직도 직접적이고 실질적으로 터키 공화국 문제에 대처하는데 익숙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베네딕토16세 교황이 정통 기독교와 이슬람 사이의 경색된 관계를 치유할 수 있을 것인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로마 교황청 관측통들은 두 신앙 모두에 중요한 나라를 교황이 직접 방문하는 것은 종교간 대화의 기회를 제공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계는 교황의 이번 터키 방문을 면밀하게 주시할 것이기 때문에, 교황의 모든 말과 몸짓은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위해 중요한 의미를 띌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많은 관측통들은 보고 있습니다.

*****

When Pope Benedict XVI visits Turkey for three days, beginning November 28th, the trip will involve far more than the symbolism of the leader of Roman Catholicism travelling to a Muslim-majority country. There are broad objectives being sought not only by the Pop but also by his secular and religious hosts.

When the leader of more than one billion Roman Catholics makes a visit to another country, the event is typically one of spiritual outreach to the church's followers there. Such visits feature huge religious services and touring major religious shrines.

But the upcoming trip by Pope Benedict XVI to Turkey is outside the traditional mold. Turkey has only a small minority of Christians, let alone Roman Catholics. The trip also comes at a time when friction between Islam's 1.3 billion followers and Christianity has increased.

Religious Dialogue

The Papal journey started off as something ordinary. Fadi Hakura at the Royal Institute for International Affairs in London says the Istanbul-based head of the Greek Orthodox branch of Catholicism, Patriarch Bartholomew, issued the invitation as part of a recently-forged dialogue meant to help close centuries-old divisions between Rome and Constantinople, the ancient name for Istanbul.

"The Greek Orthodox Patriarch in Turkey had very positive relations with the previous Pope, John Paul II. So the Patriarch wanted to engage in face-to-face discussion with the new Pope, Benedict XVI, to continue with those bilateral ties that were started with the previous Pope," says Hakura.

The Turkish government also extended an invitation to Pope Benedict, who responded by making Ankara, the nation's capital, his first stop. Many observers say that decision shows the political, as well as spiritual, importance of the Pope's visit.

But in September, after the trip was set, the Pope angered many in the Muslim world with a speech he gave at a German university. In that address, the Pope quoted a 14th century Byzantine emperor who asserted that the Prophet Mohammed was "evil and inhuman" to call for the spread of Islam by the sword, if necessary. That prompted several Turkish officials, including Prime Minister Recep Tayyip Erdogan, to publicly condemn the Pope's remarks. But Ankara did not give in to calls to cancel the Papal visit.

Graham Fuller, author of the book: The Future of Political Islam, says Turkey gained the high ground by not withdrawing its invitation.

"It's very good politics, one-upping the Pope's own position. The remark [about the Prophet Mohammed] from a diplomatic point of view, or even an intellectual point of view, was rather imbalanced and highly out of place for a man who speaks for the entire [Roman Catholic] Church. So in this sense, Ankara is really giving him a chance to restate his position on what the problem [between Christians and Muslims] is," says Fuller.

Turkey and the EU

But Bulent Alireza, an expert on Turkey at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in Washington, says Ankara's reaffirming the invitation was driven primarily by its desire not to derail a larger objective.

"There are practical motives in play here - - to show that it [i.e., Turkey] is on track for a dialogue and eventual incorporation into the western world and, specifically, into the European Union. A cancellation at this stage would have created problems by getting everybody to focus on what was dividing, rather than what was uniting, Turkey as an aspirant to the European Union and the western world," says Alireza.

Pope Benedict's trip takes place before of the European Union's mid-December meeting, at which Turkey's E.U. accession bid will likely be discussed. John Voll, an Islamic Studies professor at Georgetown University in Washington, says Ankara can use this visit to try to change attitudes and erceptions held by some E.U. leaders and lawmakers.

"Among conservative politicians with the "Christian" label in Western Europe, their attitude toward Turkey is shaped by their primary contact with Turks -- the guest workers in Germany and other [Western European] countries. They have not yet really accustomed themselves to having real dealings with the Republic of Turkey," says Voll.

Voll notes that many Europeans also judge Muslims by the guest workers in their countries, and that incidents such as the 2005 murder of Dutch film maker Theo van Gogh by a radical Islamist and several acts of actual or planned terrorism, including the 2004 Madrid train bombings, have reinforced some people's reservations about expanding the European Union to include Turkey. There is also the perception by many Europeans, according to some analysts, that while they have accommodated Islam, Muslims remain intolerant of Christianity.

Christian Minority in Turkey

Ankara's hopes of polishing its image among E.U. member states, according to George Demacopoulos at Fordham University in New York City, may also depend on its reaction to a religious issue the Pope is expected to bring up during his Turkish visit.

"What the Pope is doing by personally going [to Turkey], rather than ending a delegate, is [that] he is trying to draw attention to the situation or the plight of the Orthodox Christian community in Turkey," says Demacopoulos. The only way Turkey can be admitted into the E.U. is if it grants religious freedom to the Christian minority, which it has been very reluctant to do in the past."

Demacopoulos says that if Pope Benedict does raise freedom of religious epression with the Turkish government, it puts Ankara in a difficult situation. He says Turkey fears that by relaxing restrictions on religious expression, fundamentalist Islam will expand its influence, making it more difficult to preserve the country's political secularity. But the European Union makes it clear that member states must afford freedom of religious expression to all citizens, which Turkey will have to do follow if it wants to join.

Can Pope Benedict mend strained ties with both Orthodox Christianity and Islam? Those who watch the Vatican say his physical presence in a country important to both of those faiths goes a long way toward providing an opportunity for inter-religious dialogue. And many observers say that because the world will be carefully watching this Papal trip, every word and gesture the Pope makes could have significance for years to come.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