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의학] 영국 의학자들, 신속한 결핵 진단법 개발 (Eng)


의학자들이 최근 새로운 결핵 진단법을 개발했습니다. 이 진단법은 기존의 방식과는 다 른 방법을 적용해 과거보다 매우 빠른 시간안에 결핵 감염 여부를 검사할 수 있어서 의학계로부터 크게 환영 받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새로운 결핵 진단법이 치명적인 폐병의 잠재율이 가장 높은 개발도상국에서 특히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매년 2백만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적합한 치료를 받으면 고칠 수 있는 질병인 결핵에 걸려 사망하고 있습니다.

의학자들은 최근 결핵약에 내성이 생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결핵의 재확산 가능성에 대해 경종을 울려왔습니다.

새로운 결핵 진단법은 검사 결과를 알기까지 불과 몇일밖에 걸리지 않으며 결핵균에 따른 약물의 반응 여부도 판별해 줍니다.

데이빗 무어 박사는 영국 런던에 있는 임페리얼 대학 웰컴 트러스트 센타 임상열대 의과대학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무어 박사는 기존의 개발 도상국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는 로웬스테인 젠센(Lowenstein-Jensen test)은 검사 결과를 아는데 거의 한 달이 걸린다고 말합니다.

무어 박사는 한달뒤에 환자를 찾는 것은 매우 힘들다며 그러한 감염 환자들은 대개 치료를 위해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무어 박사는 따라서 로웬스테인 젠슨과 같이 한 달 정도의 시일이 소요되는 방법이나 다른 느린 검사법 혹은 값싸고 풍토에 적합한 방식은 대부분 검사 결과를 아는데 한 달이나 걸리기 때문에 사실상 아무런 효용성이 없다고 말합니다.

반면에 일주일만에 검사 결과를 알 수 있다면 결핵 환자들을 대개 더 쉽게 찾을 수 있다고 무어 박사는 덧붙였습니다.

무어 박사는 페루에서 임상실험을 주도했습니다. 무어 박사팀은 새로운 결핵 진답법이 결핵균의 검출 속도와 정확도, 결핵균에 대한 여러약의 내성도등 모든면에서, 그리고 로웬스테인 젠센과 서방세계에서 이용되고 있는 자동 진단 겁사법보다도 훨씬 우수하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이 실험 결과는 세계적인 의학 저널지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 게재됐습니다. 마이클 이스만 박사는 미국 중부 콜로라도주 덴버에 있는 내셔널 유대인 의학 연구소의 폐질환 전문가 입니다.

이스만 박사는 새로운 결핵 진단법이 제 3세계에서 실시되고 있는 기존의 재래식 검사 시간을 단축시킬뿐 아니라 산업 선진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모든 결핵 진단법보다 더 빠르다고 말합니다.

이스만 박사는 개발도상국에서 그동안 결핵에 관해 많은 연구와 임상 실험을 실시해왔다며 그러나 연구팀 모두 제약 문화에 대한 무능력과 감염 검사에 대한 약의 적합성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한계로인해 활동이 경직돼 왔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새로운 결핵 진단법은 단번에 그같은 버거운 문제들을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이스만 박사는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검사법이 국제 결핵 진단의 1번지로 자리 잡기위해서는 한동안 시간이 걸릴것으로 보입니다.

이스만 박사는 의학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 기고한 논문 해설에서 모든 종류의 엉켜있는 결핵균이 현미경에 다 포착되지 않는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결핵 진단법은 해결할 필요가 있는 생체 안전 유해 여부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

Researchers have developed a new tuberculosis test that makes a diagnosis possible in a fraction of the time it can take using other methods. Experts say the test would be especially useful in the developing world, where the potentially fatal lung ailment is most common.

Each year, almost two million people worldwide die of tuberculosis, which is curable with proper treatment.

Researchers have been sounding the alarm recently about a resurgence of tuberculosis, especially drug-resistant strains of the disease.

The new test allows for a diagnosis in just seven days, and, it also determines whether the particular strain of tuberculosis will respond to drug treatment.

Dr. David Moore is with the Wellcome Trust Center for Clinical Tropical Medicine at Imperial College in London. He says the test that is currently most often used in the developing world, called the Lowenstein-Jensen test, takes almost a month to yield results.

"It is often very difficult to find that patient a month later," said Dr. Moore. "They tend not to come back. So, the argument against doing tests that take a month like Lowenstein-Jensen, and other slower, but inexpensive, culture-based methods, is that, actually, the clinical utility of a test that takes a month to get a result back is much diminished. In contrast, if you can have a result that takes a week, generally, it is easier to find those patients."

In conventional testing, it takes weeks to get a result because the bacteria from sputum coughed up by those suspected of having tuberculosis are grown in a sugary culture, and technicians make a determination by measuring the amount of carbon dioxide that is produced by the micro-organisms.

The new test also coaxes the TB bacteria to grow using a culture mixture, or broth. However, researchers discovered that when they examined small samples under a microscope, they could see the formation of what they call characteristic tangles in positive TB specimens. The samples are placed in tiny wells in microscope slides.

"The key thing that differs from previous studies is we examine that broth from an inverted light microscope from about the fifth day after we set the culture up to detect the characteristic growth tangles of the organism mycobacterium tuberculosis in the broth," Dr. Moore explained. "And by adding TB drugs to some of the wells, in which the broth has been inoculated, but not to all of them, can determine whether the organism is resistant to the drugs."

Moore says, bacteria that grow in the absence of antibiotics and stop growing when exposed to the drugs, are not resistant to treatment. But if the TB microorganism grows, despite the antibiotics, it is resistant to treatment.

Moore led a field trial of the new test in Peru that found that, in every measure, including speed of detection, accuracy and detection of multi-drug resistant strains of TB, the test out-performed Lowenstein-Jensen and the automated detection test used in the West.

The study is published in 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This method not only reduces the time from conventional third world testing, it is faster than any method used in the industrialized world today," said Dr. Michael Iseman, a specialist of pulmonary diseases at the National Jewish Medical and Research Center in Denver, Colorado.

"I have done a lot of consulting in the developing world about tuberculosis," he said. "And all of us who do this have been frustrated at the inability to do drug cultures, and to do drug susceptibility testing. So in one swoop, this method has the ability to address those big problems."

But it may be a little while before the new test becomes the new "gold standard" TB test.

Iseman writes in his commentary in The New England Journal, there are concerns that not all tuberculosis strains may show the characteristic "tangles" under the microscope. And the new TB cultivation method could present bio-safety hazards that need to be addressed.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