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바그다드 합동 치안계획 난항 시인 (Eng)


이라크 주둔 미군 선임 대변인 윌리엄 콜드웰 (William Caldwell) 소장은 19일, 바그다드 에서 분파간 폭력 사태를 줄이기 위한 미국과 이라크간의 합동보안계획이 잘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인정했습니다. 이같은 발언은 많은 분석가들이 콜드웰 소장과 같은 결론을 내리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미국 관리들은 앞으로의 이라크 상황에 대한 처리방안을 놓고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기자가 미 국방부에서 전해온 소식입니다.

콜드웰 소장은 이달 들어 급증한 이라크내 미군 사망자수는 낙담적이라면서 미국과 이라크간의 합동 보안계획이 실패했음을 솔직히 인정했습니다.

콜드웰 소장은 ‘다함께 앞으로’로 명명된 작전은 바그다드의 주요 지역들에서는 폭력사태 감소에 진전을 보였지만 미국의 전반적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이날 현지에서 브리핑을 통해 밝혔습니다. 콜드웰 소장은 미국은 이라크 작전을 재검토하기 위해 이라크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의 대부분 지역에는 상대적으로 치안이 좋지만 이를 이라크 수도까지 확대시키지는 못하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콜드웰 소장은 현재 바그다드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바그다드 보안계획을 신중히 재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콜드웰 소장은 이라크와의 합동보안계획을 처음 고안하고 계획했을 당시의 여건이 오늘날 유효한 상태인지의 여부를 진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렇지 않을 경우, 기존의 여건이 바뀌었다는 판단아래 보안계획을 수정할 필요성이 있는지 가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콜드웰 소장은 브리핑 뒷부분에 가서 좀 더 구체적으로 이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콜드웰 소장은 기존의 이라크내 여건이 오늘날 바뀐 것은 분명하다면서 합동보안계획을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문제를 다루기 위해 이라크 정부와 미군 차원에서 열띤 논의와 보고들이 진행 중이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콜드웰 소장은 또 미군과 이라크 군에 대한 저항 공격에서 이라크 민간인을 겨냥한 분파간 폭력사태로 가는 추세는 최근 몇 주 들어 다시 뒤바뀌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그 원인은 이슬람 성월인 라마단 기간 중에 반미 감정이 고조되어 이라크내 저항 세력들이 미 중간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미군 사망자수를 올리려고 주력한데 있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도널드 럼스펠드 미 국방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에서 바그다드 전략를 재검토해야 할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이 과정은 그의 지휘계통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럼스펠드 장관은 키아렐리 중장과 케이시 사령관 등, 이라크 주둔 미 육군대장들이 현장에서 전술, 기술, 그리고 절차를 끊임없이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럼스펠드 장관은 콜드웰 소장이 앞서 말한 것과 같이 이라크내 폭력 수위가 높아졌을 경우 키아렐리 중장과 케이시 사령관은 페이스 합창의장이나 국방장관인 본인과 사태를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브루킹스 연구소의 군사.외교 전문가인 마이클 오핸런 (Michael O’Hanlon) 선임 연구원은 미국 정부의 이같은 이라크 보안계획의 실패 인정을 환영하고 있습니다. 오핸런 연구원은 그러나 실패인정은 늦은감이 있다면서 이라크의 폭력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핸런 연구원은 이라크 상황을 변하고 있다면서 기존의 생각을 바꿔야 한다면서 미국이 처한 상황이 부정적이라는 점을 받아들여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핸런 연구원은 또 미국이 현재의 이라크 정책 유지 여부와 관련된 말은 핵심을 모호하게 만든다고 말했습니다. 오핸런 연구원은 미국은 이라크에서 패배하기 시작했지만 어떤 변화들이 이뤄진다는 전제 하에 승리를 회복시킬 수 있는 시간이 아직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핸런 연구원은 부시 행정부의 핵심 인물들이 이라크 정책이 실패한 점을 인정하기 시작한 것 같다면서, 중요한 것은 실패를 인정하는 말들이 아니라 이들이 앞으로 제시할 정책 제안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오핸런 연구원은 부시 행정부가 중간선거를 불과 이주 반 앞둔 지금 자신의 이라크 정책을 옹호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오핸런 연구원과 다른 분석가들은 제임스 베이커 (James Baker) 전 미 국무장관이 이끌고 있는 부시 대통령의 자문위원회에서 앞으로 새로운 이라크 정책들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자문위원회의 권고 사항들은 다음달 7일 치러질 미 중간선거 직후 발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The senior U.S. military spokesman in Baghdad acknowledged Thursday that the U.S. and Iraqi effort to reduce sectarian violence in Baghdad is not working very well. That statement comes as many analysts are reaching the same conclusion. The question U.S. officials are dealing with now is what to do about the situation.

Speaking in Baghdad, Major General William Caldwell called the high number of U.S. military deaths in Iraq this month 'disheartening,' and he made this frank admission.

"In Baghdad, Operation Together Forward has made a difference in the focus areas but has not met our overall expectations of sustaining a reduction in the levels of violence," said General Caldwell. "We are working very closely with the Government of Iraq to determine how best to refocus our efforts."

General Caldwell said security in most of Iraq is relatively good, but the effort to expand that into the capital has not gone well.

"We're obviously very concerned about what we're seeing in the city," he said. "We're taking a lot of time to go back and look at the whole Baghdad Security Plan. We're asking ourselves if the conditions under which it was first devised and planned still exist today. Or have the conditions changed and therefore a modification of that plan needs to be made?"

General Caldwell went on to answer his own question later in the briefing.

"It's clear that the conditions under which we started are probably not the same today," admitted General Caldwell. "And so that does require some modifications of the plan. And there is an intense amount of ongoing discussion and briefings that are being held at both the Government of Iraq level and at our level to specifically address these facets."

The general also noted that the trend toward sectarian violence targeting Iraqi civilians and away from insurgent attacks on U.S. and Iraqi troops has been reversed in recent weeks.

"There has been a much more concerted effort to specifically target coalition and Iraqi security forces," he said. "We do normally track the number of attacks per day and there has been a steady increase in the number of attacks specifically against security forces, and away from civilian targets."

General Caldwell attributed the change to intensified anti-American feeling during the Muslim holy month of Ramadan, and to an insurgent effort to raise the U.S. casualty count in order to affect the upcoming U.S. congressional elections.

Speaking later Thursday at the Pentagon, Defense Secretary Donald Rumsfeld acknowledged that the Baghdad strategy may need some re-thinking, but he cast the process as routine activity in his chain of command.

"Generals on the ground, General Chiarelli and General Casey, are continually adjusting their tactics and techniques and procedures," said Donald Rumsfeld. "And I'm told that General Caldwell made a comment today about the situation in Baghdad, and indicated that the level of violence has been up. And obviously, when that's the case, General Casey and General Chiarelli will be reviewing their circumstance and then discussing it with General Pace and the chiefs and eventually with me."

Military and foreign policy expert Michael O'Hanlon of the Brookings Institution welcomes the acknowledgement that the Baghdad security plan is not going well, but he says the acknowledgement is overdue and that action must be taken to prevent the situation from spiraling out of control.

"Well I think anybody has to be evolving in their thinking," said Michael O'Hanlon. "The situation is changing and one has to be creative here because our ideas aren't working. I think at this point we have to accept that the current trajectory is a negative one, and the language about 'staying the course' or not obscures the main point, which is the diagnostic point, which is that we are not headed for victory right now. And putting this essentially on an intellectual auto-pilot will probably lead to disaster."

O'Hanlon says the United States is starting to lose in Iraq, but he believes there is time to salvage victory if some changes are made.

"I think that we're starting to see the beginning of an acknowledgement from key people in the administration, but it really is less important that they say such things," he said. "I think it's more important to see what kinds of policy proposals they would come up with."

The analyst from the Brookings Institution has some of his own ideas of what needs to be done, including an Iraqi government commitment to wealth sharing among the three main sectarian groups and a jobs program to drain fighters from the insurgency. Those proposals reflect comments by many U.S. officials, including Secretary Rumsfeld, who say the ultimate solution to Iraq's problems will not be military or American, but rather will be Iraqi moves to address sectarian disputes, control the impact of private militias, and deal with economic problems and a variety of other issues.

But Michael O'Hanlon says it is not surprising that the Bush administration is standing by its Iraq policy just two and a half weeks before the congressional elections.

O'Hanlon and other analysts believe some new directions in U.S. policy toward Iraq may come from a commission created by President Bush and chaired by former Secretary of State James Baker. Its recommendations are expected fairly soon after the election on November 7.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