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연합, 공동 에너지 정책 추진 (Eng)


유럽 연합 지도자들은 에너지 문제에 관한 공동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비공식 정상회담을 열었습니다.

핀란드의 도시 라티에서 열리는 이 회담은 발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만찬 회담에 앞서 진행 됐습니다.

안두러스 안십 에스토니아 총리는 도착 성명에서 가치와 이해의 균형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러시아가 계약을 준수하고 러시아 에너지 시장에 외국 회사들의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럽 연합 정상들은 러시아가 그러한 접근을 보장하는 에너지 헌장 조약을 승인할 것을 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는 러시아의 독점 천연 가스 수송 배관망을 다른 나라 회사들에게 개방하도록 요구하는 조항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

European Union leaders have opened an informal summit aimed at forging a common policy on energy issues.

The meeting is in the Finnish city of Lahti and it comes ahead of talks at dinner with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In comments on arrival, Estonian Prime Minister Andrus Ansip stressed the need for a balance between values and interests.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insisted that Russia respect its contracts and grant foreign firms access to its energy markets.

EU leaders want Russia to ratify an energy charter treaty guaranteeing such access. But Moscow opposes a provision requiring Russia to open its natural gas monopoly (Gazprom) pipeline network to other companies.

EU leaders also are expected to raise human rights concerns with Mr. Putin. And they plan to ask him about Russia's mounting tensions with Georgia, and the recent assassination of a prominent Russian investigative reporter (Anna Politkovskaya) known for her criticism of the Kremli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