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에서 연쇄 폭탄폭발로 30여명 사망 (Eng)


19일 이라크에서 연쇄 폭탄폭발로 30여명이 사망했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바그다드 북부의 칼리스 시에서 일어난 폭탄폭발로 적어도 10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부상했습니다.

자살폭탄 공격자들은 이날 오전 북부 도시 키르쿠크와 모술을 각각 강타했습니다. 경찰은 키르쿠크에서 일어난 폭발로 적어도 12명이 사망하고, 은행 밖에 있던 20여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모술에서 자살폭탄 트럭이 경찰서를 들이받아 적어도 11명이 사망하고, 25명이 부상했습니다.

이날 바그다드에서는 폭력으로 적어도 8명이 사망했습니다.

미군 대변인 윌리엄 칼드웰 소장은 이라크에서 이슬람 금식성월인 라마단 시작 이후 3주 동안 발생한 폭력이 라마단 전 3주 기간보다 22%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

Iraqi police say a string of bombings has killed more than 30 people in Iraq.

The latest bomb blast occurred in the town of Khalis, north of Baghdad, and killed at least 10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20 others.

Suicide attacks earlier today (Thursday) struck the northern cities of Kirkuk and Mosul. Police say the blast in Kirkuk killed at least 12 people and wounded scores more outside a bank. In Mosul, a suicide truck bomber hit a police station, killing at least 11 people and wounding 25 others.

At least eight people were killed in violence today in Baghdad.

A U.S. military spokesman, Major-General William Caldwell, said violence in the Iraqi capital has increased 22 percent in the first three weeks of the Muslim holy month of Ramadan from the previous three weeks. U.S. military officials say a high-touted security operation in Baghdad is under review given what Caldwell described as its "disheartening result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