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글라데시 빈곤퇴치 운동가에 노벨평화상 (Eng)


방글라데시의 빈곤퇴치 운동가이자 경제학자인 무하마드 유너스씨와 그라민 은 행이 2006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노르웨이 노벨 위원회는 13일 오슬로에서, 유너스씨와 그라민 은행이 방글라데시 빈민층에게 경제적 사회적 자립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노력을 인정해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따라 유너스씨와 그가 1976년 창설한 그라민 은행은 상금으로 130만달러를 받게됐습니다.

노벨 위원회는 거대인구가 빈곤을 타파하는 길을 찾지 않으면 영구적인 평화는 성취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노벨 위원회는 유너스씨가 그라민 은행을 통해 서로 다른 문화권과 문명권을 초월해 특히 빈곤층 여성들의 삶의 향상을 위한 소규모 신용체계를 개발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Nobel Peace Prize for 2006 has been awarded to economist Muhammad Yunus of Bangladesh and the Grameen Bank for their efforts to create economic and social opportunities for poor people.

The Norwegian Nobel Committee made the announcement today (Friday) in Oslo. Yunus and the bank he founded in 1976 will split the one-point-three-million-dollar prize.

The Nobel Committee says lasting peace cannot be achieved unless large population groups find ways to break out of poverty.

Through Grameen Bank, the committee says Yunus has developed micro-credit into an important instrument in the struggle against poverty across cultures and civilizations, particularly in helping poor women to advance their lives.

Micro-credit is the extension of very small loans to people with no collateral or steady employment.

The Nobel Peace Prize winners were chosen from a field of 191 candidat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