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핵실험 여부 판단, 앞으로도 힘들것'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존 울프스탈


미 정보당국이 채취한 북한 공기 샘플에서 방사능 물질이 탐지되지 않은 가운데, 북한의 핵 실험 실시와 성공 여부에 대한 논란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핵 전문가들은 미국 등 국제사회가 외부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북한의 핵 실험 실시 여부와 규모 등을 판단하는 것은 앞으로도 불가능할 것이라는 지적을 내놨습니다. 보도에 김근삼 기자입니다.

13일, 미 정보기관 관계자는 북한의 핵 실험 이후 채취한 북한 공기에서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핵 실험을 아예 실시하지 않았거나, 실시 했지만 실패했다는 의견, 혹은 의도적으로 작은 규모의 폭발을 계획했다는 의견 등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 핵 전문가들은 미국 등 국제 사회가 북한 외부에서 확보한 자료만을 가지고는 영영 실험 규모는 물론이고 실시 및 성공 여부를 아는 것이 불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핵무기 전문가로 북한 영변 핵시설을 방문하기도 했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존 울프스탈(Jon Wolfsthal) 연구원은 미국은 북한 핵 프로그램의 많은 부분에 대해 모르고 있고, 앞으로도 알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울프스탈 연구원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설계 의도도 바로 그런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울프스탈 연구원은 “미국이 아는 것은 북한에 폭발에 4.2 진도 규모의 폭발이 있다는 것 뿐”이라며 “방사능 데이터 외에도 진동에 대한 자세한 분석 등 향후 보다 많은 관련 데이터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희망하지만, 여전히 미국이 파악할 수 있는 내용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울프스탈 연구원은 가장 기본적인 자료인 폭발 규모를 예로 들었습니다.

울프스탈 연구원은 “미국은 구 소련의 핵 실험에 대해 장거리에서도 정확하게 규모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이는 소련이 800회 이상 핵실험을 하는 동안, 미국이 꾸준히 관측과 분석 방법을 조절하고 향상시켰고 실험 장소에 대한 풍부한 지질학적 정보가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고 북한은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울프스탈 연구원은 미국은 북한은 물론이고 남한에 대해서도 지질학적 정보가 부족하며, 따라서 10-20% 오차 범위의 측정을 할 수만 있어도 대단히 행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울프 스탈 연구원은 1974년 인도가 실시한 자칭 ‘평화적 핵실험’도 예로 들었습니다.

울프스탈 연구원은 당시 미국은 인도와 매우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고 민간 차원에서 핵 개발 협력도 이뤄졌었지만, 핵 폭발 규모가 15킬로 톤인지, 12킬로 톤인지, 8킬로톤인지, 4킬로톤인지 논란이 있었고 25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울프스탈 연구원은 특히 가장 치명적인 것은 북한 정권의 의도를 알 수 없는 부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당초 계획을 알 수 없기 때문에 북한이 이번 실험으로 어떤 군사적 능력을 갖추게 됐는지 판단하는 것은 더욱 어렵다는 것입니다.

한편 위스콘신 프로젝트의 매튜 갓세이 연구원도 북한의 핵 실험 성공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앞으로도 매우 어려운 일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갓세이 연구원은 “북한이 첫 핵실험 규모가 작은 것은 사실이지만, 플루토늄 보유량이 제한적인 북한이 의도적으로 작은 규모의 폭발을 유도했을 가능성도 충분하다”며 “특히 실험 규모가 작을 수록 폭발의 특성을 규명해내기가 어려워서, 북한의 핵 실험 성공 여부 판단은 앞으로도 내리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