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인권 감시기구, '대북 인도주의 지원은 계속되어야' (영문첨부)


북한의 핵실험 발표로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가운데 대북한 인도주의 지원은 지속돼야 한다는 주장이 저명한 국제 민간 단체로부터 제기됐습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두고 있는 민간 국제 인권 감시 기구 “휴먼 라이츠 워치’는 11일 성명을 발표하고 국제사회는 북한 정부와 일반 주민들을 구분해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런가운데 유엔 산하 세계식량기구(WFP)는 국제사회의 지원이 계속 미흡할 경우 내년 1월쯤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중단해야 할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국제 인권 감시 기구인 휴먼 라이츠 워치는 11일 런던에서 회의를 가진뒤 발표한 성명에서 국제사회는 북한 핵실험 발표에 대한 대응으로 대북한 인도주의 지원을 중단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의 소피 리챠드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성명에서 국제사회는 북한 정부와 일반 주민들을 반드시 구분해서 핵실험에 대응해야 한다며 식량원조에 관한 추가 규제는 단지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가중시킬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한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발표이후 대북 큰물 피해 구호 물자인 시멘트 4천톤의 선적을 유보하는 등 관련 구호 물자의 지원을 잠정 중단했습니다.

남한 정부는 앞서 지난 7월, 북한정부가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이후 대북한 인도주의 식량 지원을 중단했으며 북한의 큰물 피해에 따른 긴급 구호 물자의 지원만을 북한측과 합의했었습니다.

휴먼 롸이츠 워치는 이날 성명에서 북한이 지난 1990년대 말과 같은 또다른 식량 위기에 처해 있으며 지난 7월 발생한 큰물 피해로 곡식 수확에 큰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리챠드슨 부국장은 북한의 핵무기 계획은 이 지역 안보에 타격을 줄 수 있지만 식량 원조의 중단은 북한의 일반 주민들에게 치명적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는 남한 정부가 대북한 인도주의 식량 지원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하고 대신 식량 배급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감시 체계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 단체는 또 중국의 대북한 경제 제재 움직임을 우려하며 중국은 식량 원조를 중단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유엔 산하 세계 식량 기구 WFP는 10일 국제사회로부터 추가 지원을 받지 않으면 내년 1월쯤 대북 식량 원조를 중단해야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WFP의 크리스티안 베르티옴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대북한 식량 원조비로 2년간 1억 2백만달러의 기금이 필요하지만 현재 그중 10퍼센트만이 모금됐다고 말했습니다.

WFP 대변인은 당초 190만명의 북한 주민들에게 식량을 공급할 계획이었으나 재정적 한계로 1백만명 이하의 주민들에게만 식량을 공급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베르티옴 대변인은 또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 결과로 대북 지원이 동결되거나 줄어들지의 여부를 예측하는 것은 아직 시기상조라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습니다.

WFP북한 사무소의 쟝 피에르 드 마저리 대표는 지난 9일 북한의 여러 상황을 봤을때 올해 곡식 수확량은 지난해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작황이 좋은 해에도 북한은 백만명분의 식량이 부족했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정부는 지난해 WFP의 배급 감시에 대한 불만과 국민에 대한 식량권 재확보를 목적으로 긴급 원조 체제의 중단을 요구했으며 WFP는 북한 정부와 협의끝에 지원 규모를 5십만톤에서 7만 5천톤으로 줄이는 대신, 원조를 취약 계층에 집중하기로 합의했었습니다.

한편 북한의 핵실험 발표이후 처음으로 남한 민간 단체들의 대북 지원 물품을 실은 정기 화물선이 11일 인천항을 떠나 북한으로 향했습니다. 인천-남포간 정기 화물선인 트레이드 포츈호에는 자전거와 앰뷸런스차, 연탄 보일러 등 컨네이터 59대분량이 실려있는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MCA와 한민족 복지 재단등 이들 물품을 지원하는 민간 단체들은 북한 핵실험에 따른 정부의 조처와 관계 없이 대북한 민간 지원은 계속되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The U.S. Defense Department says it is still evaluating data from the explosion and small earth tremor in North Korea on Monday to determine whether it was in fact an underground nuclear test, a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claims.

VOA Pentagon Correspondent Al Pessin reports on what is involved in figuring out, from a distance, exactly what happened.

Nearly two full days after the explosion in North Korea, U.S. officials, including Pentagon Spokesman Bryan Whitman, cannot say for sure whether it was a nuclear explosion or not.

/// WHITMAN/// "We're continuing to assess the event to determine the veracity of the claim made by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hat they conducted an underground nuclear test."

Whitman says it takes time to analyze the seismic data, conduct atmospheric tests and do other work he cannot discuss to determine what caused the explosion. And he notes that the work is being done in several parts of the U.S. government and by government and private researchers around the world. Former Defense Department technology official Philip Coyle, who is now with the Center for Defense Information, says the North Korean event is particularly hard to analyze.

/// COYLE/// "Well, a reason it's taking so long is that it appears to be quite a small nuclear test. Perhaps less than a kiloton, which sounds like a lot but is actually small as nuclear devices go."

The former official, who has 40 years of experience in nuclear testing and evaluation, says it is difficult to isolate the impact of such a small explosion among all the seismic movements detected by sensors in the region. But he says once the event is isolated, experts can determine whether it was an earthquake, a conventional explosion or a nuclear detonation.

He says a nuclear explosion originates from a much smaller source than an earthquake or conventional explosion of the same magnitude. In addition, Philip Coyle says efforts have no doubt been made to sample the air near North Korea. But he says any exhaust from such a small test could be very difficult to detect, and North Korea says there was no such exhaust. Beyond that, Coyle says, intelligence agencies are also likely seeking indications of whether the test was real or not.

///COYLE/// "There may be some intelligence that intelligence agencies will be able to get about it, for example, picking up on Internet traffic, voice messages, things like that. In may be that the National Security Agency will have some information also."

Another analyst, former CNN reporter Mike Chinoy of the Pacific Council on International Policy, who has visited North Korea 14 times, says although it is always difficult to know what the country's leaders are thinking, he cannot imagine they would pretend to conduct a nuclear test.

///CHINOY/// "Without being privy to all the scientific and intelligence information, my own sense is that it would be unlikely for the North Koreans to risk the kind of reaction they're getting around the world, politically, or to take the step of announcing it this way, bo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heir own people, if they weren't trying to explode something that had a nuclear component."

Some analysts say the North Korean explosion may have been a failed nuclear test, or one that worked only partially. The Washington Times newspaper quotes unnamed U.S. intelligence officials as saying that is exactly what happened. And a South Korean newspaper quotes a North Korean diplomat as saying the same thing. That would fit what is known so far about the North Korean explosion. Philip Coyle at the Center for Defense Information says there would not seem to be any reason for North Korea to do such a small test intentionally, but the secretive state might have wanted to keep the world guessing.

///COYLE/// "If North Korea's purpose here is to be seen as a major nuclear power, you might think they would want unambiguous test result(s). But perhaps they meant to make it small. It's hard to know."

On Tuesday, White House Spokesman Tony Snow said the world may never know for sure whether the North Korean explosion was nuclear. But the Pentagon spokesman, Bryan Whitman, said he believes experts will come up with a clear answer.

///WHITMAN/// "We don't have to guess. We don't have to speculate. We will know in time. And when we know, I'm sure you'll know."

Whitman would not say how long the analysis will take, but testing expert Philip Coyle says he thinks there should be a definitive answer within another couple of day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