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안보리, 내주부터 이란 핵계획 관련 결의안 준비 착수(영문첨부)


이란 핵 계획에 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마련하기위한 작업이 다음주에 시작될 것이라고, 미국 고위관리가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니콜라스 번스 정무담당 차관은 7일 런던에서 이란이 우라늄 농축활동 중단을 계속 거부하고있기 때문에 유엔 안보리가 이란에 제재조치를 가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하는 방향으로 나가고있다고 자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번스 차관은 이제 남은 문제는 제재조치의 강도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다섯개 상임이사국과 독일 외무장관은 런던에서 이란에 대해 비군사적 제재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회담을 주재한 영국의 마가렛 벡케트 외무장관은 제재조치 논의에 상당한 노력이 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A senior U.S. official says work on a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 covering Iran's nuclear program will begin next week.

Under Secretary of State Nicholas Burns said today (Saturday) (in London) he is confident the Council is headed towards a sanctions resolution, because of Tehran's refusal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 He said the only remaining question is how tough the sanctions will be.

Burns's remarks follow talks in London, where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Council (the United States, Britain, France, Russia and China) plus Germany agreed to discuss possible non-military U.N. sanctions against Iran.

British Foreign Secretary Margaret Beckett, who chaired the talks, cautioned that the sanctions debate will require a great deal of work.

The United States and Britain are lobbying for sanctions against Tehran for its refusal to meet an August 31st Security Council deadline to stop enriching uranium. Russia and China, however, have repeatedly said the standoff should be resolved through negotiati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