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총리 한·중 순방길에 북한이 찬물 (영문첨부)


일본의 아베 신조 신임 총리가 오는 8일과 9일 연이어 가질 예정인 중국과 한국과의 정상 회담은 일본과 이들 두 이웃국가들과의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북한이 최근 핵 실험의도를 발표한 가운데, 일본의 이번 양자 외교는 북한의 핵 실험 강행에 대비하기 위한 대응 방안 논의에 밀려 본래의 취지에서 빗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소리 특파원이 도쿄에서 전해온 소식입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과 중국 정상들과 서로를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됐던 이번 순방에 북한은 핵 실험 선언으로 찬물을 끼얹은 것으로 보입니다. 아베 총리는 오는 8일 베이징에서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을 비롯해 중국의 다른 고위 관리들과 만나고 다음날인 9일에는 서울에서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과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북한의 최근 핵 실험 선언은 일본이 한국과 중국과의 관계를 회복하려는 노력을 무색하게 만들지 않을까 우려되지만, 일본 외무성의 다니구치 토모히코 (Taniguchi Tomohiko) 대변인은 중요한 현안들이 모두 다루어질 시간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합니다.

다니구치 대변인은 일본의 관료들과 외교관들은 모든 의제들을 다루는데 있어 명성내지 악명이 높다고 농담섞인 어조로 언급하고, 아베 총리를 포함해서 일본측은 예정대로 가능한 한 많은 현안들이 논의되도록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다니구치 대변인은 설명합니다.

지난 달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뒤를 이은 아베 총리는 고이즈미 전 총리의 5년 임기 중에 경색된 일본과 두 주요 이웃 국가들인 한국과 중국과의 관계를 회복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최근 의회에 출석해서 오해는 대화의 부족에서 기인하기 때문에 솔직히 말하고 신뢰를 쌓아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이 중국과 한국과 의견 차이가 있을지라도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베이징에서의 중-일 정상회담은 5년만에 또, 서울에서의 한-일 정상회담은 16개월 만에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중국과 한국은 고이즈미 전 총리가 매년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하는 것을 문제 삼아 대화를 중단했습니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제2차 세계대전 전범들을 포함해서 일본을 위해서 싸우다 죽은 사람들의 위패가 안치돼 있는 곳입니다. 최근 며칠간 아베 총리는 일본의 잔혹했던 과거 식민주의에 대한 자신의 보수성향을 억제했지만, 이는 20세기 전반에 거쳐 일본으로 부터 억압을 받은 아시아인들의 고통스러운 기억들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일 수 있습니다.

바로 이런 이유에서 일본 제1 야당인 민주당 소속의 스에마츠 요시노리 (Suematsu Yoshinori) 의원은 이번 순방에서 중요한 돌파구가 마련될 것이라고는 별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스에마츠 의원은 이번 중-일, 한-일 연쇄 정상회담에서는 정치적인 쇼 외에는 실질적인 결과들이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정치적인 쇼란 아베 총리로 하여금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와 그의 우경화된 역사인식을 둘러싼 정치적 궁지로 부터 탈출 할 수 있게 해주는 쇼라고 스에마츠 의원은 설명합니다.

아베 총리가 중국과 한국에 대해 강경 입장을 취하면 국내 정치적 제휴세력과 선거구민들은 그에게 박수갈채를 보내겠지만 동시에 재계 인사들로부터는 비난을 사게 될 것입니다.

일본 재계 인사들의 최대 관심사는 일본과거사에 대한 민족주의적 시각을 보존하는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무역과 투자이기 때문에 일본의 외교 관계가 회복되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

A pair of one-day summits in Beijing and Seoul will give Japan's new prime minister an opportunity to repair relations with Tokyo's neighbors. VOA's Steve Herman in Tokyo reports, however, that such bilateral diplomacy will take a back seat to discussions on how North Korea's neighbors should respond if Pyongyang makes good on its threat to test a nuclear weapon.

North Korea appears to have spoiled what was supposed to have been getting-to-know-you sessions between Shinzo Abe and his counterparts in Beijing and Seoul. The new Japanese prime minister is to meet Chinese President Hu Jintao and other leaders in Beijing on Sunday and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in Seoul the following day.

It now appears the North Korean threat to test an nuclear explosive device will overshadow efforts to repair relationships with China and South Korea. But Japanese Foreign Ministry spokesman Tomohiko Taniguchi says he expects there will be time to cover all the important items.

"Japanese bureaucrats, diplomats have gained fame, or some would say notoriety, in covering all agendas so I would imagine that the Japanese side, of course including Mr. Shinzo Abe himself, are going to try to cover as much as possible as scheduled."

Mr. Abe, who took over from Junichiro Koizumi last month, has promised to improve relations with Japan's neighbors, which soured during his predecessor's five years in office.

The prime minister, speaking in parliament, says it is essential to speak frankly and build trust because a lack of communication gives rise to misunderstandings. He says even if Japan has disagreements with China and South Korea, discussions should continue. It has been five years since the last summit between Japan and China in Beijing.

The last summit in Seoul was 16 months ago. China and South Korea froze out Mr. Koizumi in part to protest his annual pilgrimages to the Yasukuni shrine, where Japan's war dead - including convicted World War Two criminals - are honored. While Mr. Abe in recent days has soft-pedaled his conservative views on Japan's brutal colonialism, it may not be enough to quickly appease Asians with bitter memories of Tokyo's aggression in the first half of the 20th century.

Yoshinori Suematsu, a member of parliament from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says that is why he has few expectations for any significant breakthroughs in Beijing or Seoul.

"I expect no substantial results other than the political show which enables Mr. Abe to escape from the political quagmire concerning (the) Yasukuni Shrine problem and his rightist position on the history understanding."

Mr. Abe has been tight-lipped about the controversial shrine, refusing to say whether he will visit Yasukuni while in office. Suematsu predicts that Mr. Abe will tell the Chinese he will not visit the shrine - and that may be a promise he will not keep, which would again damage Japan's regional diplomacy.

"If Mr. Abe will violate the promise he will not visit Yasukuni Shrine, well, like Mr. Koizumi, China and (South) Korea (will) think Mr. Abe is not a proper counterpart."

Some of Mr. Abe's allies and constituents would applaud him if he took a tough stance with Beijing and Seoul, but he will also face rising domestic criticism from business leaders. They are eager to see improved diplomatic ties because their priorities are trade and investment, not preserving a nationalist view of Japan's pas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