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에 '핵실험 중단하라' 경고


한국은 북한에게 핵 실험 계획을 실행에 옮기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북한이 이같은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경제협력 등 남북관계 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VOA 미국의 소리 서울 특파원이 보내온 자세한 소식입니다.

한국 외교 통상부의 추규호 대변인은 4일, 북한의 핵 폭발 장비 실험 계획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3일, 구체적인 시기는 언급하지 않은 채, 앞으로 핵 무기 능력을 확인하기 위한 첫번째 핵 실험을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은 핵 실험 결과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국의 안보 관계장관들은 4일 회의를 마치고 난 후, 북한의 핵 실험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북한에게 6자 회담에 복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핵 실험이 한국의 대북한 경제 협력 정책을 변화시킬 수도 있다고 경고했지만, 더 이상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습니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4일 긴급 소집된 국회 회의에서, 6자 회담 재개 노력이 불발로 끝날 경우, 북한의 핵 실험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핵 무기 실험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북한 외무성의 이번 성명은 미국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대미 압박용 카드라는 성격이 강하지만, 대미 압박이 여의치 않을 때는 엄포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앞으로 모든 징후들을 예의 주시하면서 냉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그러나 아직까지 핵 실험을 감행한다는 구체적인 징후는 포착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회의에 자리를 함께 했던 윤광웅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핵 실험을 통해 핵 보유국 지위 및 자위 수단을 확보하려는 차원과 함께 6자 회담에서 당사국들에게 고강도 압박을 통해 유리한 협상 여건을 확보해 주도권을 잡기 위한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의 유명환 차관은 지난 3일, 북한의 전격적인 핵 실험 선언과 관련해, 한국 정부는 주변국들과의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지난 7월5일, 공해상으로 미사일 시험 발사를 실시한 후, 유엔은 북한에 대해 제한적인 제재를 부과했습니다. 핵 실험이 강행된다면 더욱 강력한 제재가 고려될 것으로 보입니다.

핵 실험은 북한이 핵 무기를 개발하지 않을 것이라며 체결했던 여러 국제 협정들을 위반하는 것입니다. 또한 핵 실험은 핵 계획을 포기하겠다는 지난 해 북한의 약속과도 모순되는 것입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을 공격할 의도가 없음을 거듭 밝히면서, 지난 3년 동안 러시아, 중국, 일본, 한국과 함께 6자 회담을 통해 북한이 경제적 외교적 지원을 대가로 핵 무기 계획을 포기하도록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