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담 후세인 재판관 친인척 바그다드에서 피살 (영문첨부)


이라크 전 지도자 사담 후세인에 대한 대량 학살 혐의 재판을 맡은 새 판사의 친척과 조카가 바그다드에서 총격 살해됐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숨진 카딤 압둘 후세인 씨와 그의 아들은 무장괴한들이 총격을 가할 때 차에 타고 있었습니다.

두 사람이 재판장인 모하메드 오레이비 알-칼리파 판사와 관련이 있기 때문에 표적이 됐는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당초 재판장이었던 압둘라 알-아미리 판사가 사담이 독재자가 아니었다고 말한 후, 이번 달에 재판장을 교체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알-카에다 지도자는 무기 전문가들에게 생물학 무기와 방사능 폭탄을 제공하라고 지난 28일 촉구했습니다.

*****

Iraqi authorities say the brother-in-law and nephew of the new judge trying former Iraqi leader Saddam Hussein for genocide have been shot dead in Baghdad.

Kadhim Abdul-Hussein and his son Karrar were in their car when gunmen opened fire.

It was not immediately clear if the two were targeted because they were related to chief judge Mohammed Oreibi al-Khalifa. The Iraqi government replaced the original chief judge (Abdullah al-Amiri) earlier this month after he said Saddam was not a dictator.

In another development, the leader of al-Qaida in Iraq called on weapons experts to supply his fighters with biological weapons and dirty bombs.

In an audio recording posted Thursday on the Internet, a man who identified himself as Abu Hamza al-Muhajer also urged militants in Iraq to kidnap Western Christians to swap for a Muslim cleric jailed for life in the U.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