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신조 신임 일본 총리, 2차대전 이래 최연소 총리 (영문첨부)


일본에서 제2차 세계대전이래 최연소 총리가 탄생했습니다. 올해 52세인 아베 신조 신임총리는 대 국민연설에서 중국, 한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임 총리의 개혁정책을 계속 추진해나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에 관한 좀 더 자세한 보도입니다.

오늘 26일에 실시된 일본의회 총리지명 선거에서 아베 신조 씨가 승리한 것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습니다. 아베 총리의 소속정당인 자민당이 일본의회에서 절대 다수의석을 차지하고있기 때문입니다.

중의원 선거결과 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가 오자와 이치로 민주당 총재를 3백39표 대 백15표로 물리치고 승리한 것으로 발표되자 의원들 사이에서 환호성이 터져나왔습니다.

아베 총리는 총리당선후 몇시간만에 행한 일본국민에 대한 연설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개혁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며 행정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한 고이즈미 전 총리당시 경색된 중국과 일본관계, 또 한국과 일본관계를 개선해야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중국과 일본관계는 매우 중요하다면서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임 총리는 또한 일본이 미국과의 안보동맹에서 좀 더 동등한 동반자가 되도록 하겠다는 선거운동 약속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자민당은 이를 위해 헌법개정 문제를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현 평화헌법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이 패함에 따라 미 군정당국에 의해 제정된 것입니다. 이날 앞서 아베 총리는 새 내각을 발표했습니다.

새 아베 신조 내각에는 여성 두명과 비 정치인 한 명이 포함됐으며 고이즈미 전 총리시절 외상을 지냈던 아소 타로 씨가 새 내각의 외무장관으로 재기용됐습니다.

보수파인 아소 외상은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중국과 일본간의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중-일 정상회담은 고이즈미 전 총리가 일본을 이끌던 지난 5년동안 한번도 열리지않았습니다.

중국과 한국은 고이즈미 전 총리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인 전범들의 위패가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데 반대해왔습니다. 두 나라는 고이즈미 전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 움직임의 하나로 해석했으며 따라서 고이즈미 총리시절 일본과 중국, 또 일본과 한국관계는 경색됐습니다.

한국 청와대의 한 관리는 26일 한일 정상회담의 성사여부는 일본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않았으나 아베 신임 일본 총리에게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말도록 촉구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보수파인 아베 신임총리는 신사참배를 지지하고있습니다.

한국언론은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않는다면 오는 11월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회의기간중이나 또는 그 이전에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수도 있다고 보도하고있습니다.

새 내각의 관방장관으로는 일본 정치인으로서는 드물게 영어에 능숙한 시오자키 야스히사 의원이 기용됐습니다. 시오자키 씨는 또한 냉전기간 동안 북한 공작원들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인 생사확인과 송환문제를 담당하기위해 신설된 납치문제 담당상을 겸하게됩니다. 일본내에 북한관련 전담관료가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밖에 다른 요직에는 중국통으로 알려진 아마리 아키라 전 노동상이 경제산업상에 임명됐으며 10년전 방위청 장관을 지냈던 규마 후미오 씨가 재등용됐습니다. 일본 내각에서 가장 권한이 강력한 자리 가운데 하나인 재무상에는 앞서 여러 차례 각료를 지냈던 원로 오미 고지 씨가 임명됐습니다.

일본의 야당 지도자들은 필요한 개혁업무를 해나가기에 맞지않는다며 새 내각을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소속정당인 자민당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있습니다. 지난 자민당 총재경선에서 아베 신임총리와 경쟁한 바 있는 다니가키 사다카즈 전 재무상은 새 총리가 자신의 측근들을 중심으로 내각을 구성했으며 새 내각에는 다양성이 결여돼있어 당의 단합을 위협한다고 비판했습니다.

*****

Shinzo Abe has become Japan's youngest prime minister since the Second World War. The 52-year-old told the nation he wanted to improve relations with China and South Korea, and vowed to continue the structural reforms begun by his predecessor. VOA's Steve Herman reports from Tokyo.

With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firmly in control of Japan's parliament, there was no doubt Tuesday who would be selected as prime minister.

Lawmakers cheered the announcement of the lower house vote showing L.D.P. President Shinzo Abe defeating his rivals by a large margin.

Within hours of his election, Mr. Abe spoke to the nation, saying he would not back away from the reform program implemented by his predecessor, Junichiro Koizumi. Abe instead vowed to accelerate administrative reform.

Mr. Abe also told reporters it is time to improve Japan's relationship with China and South Korea that deteriorated during the Koizumi administration.

Mr. Abe says improved Sino-Japanese relations are very important and he will make further efforts to this end.

The new prime minister reiterated his campaign pledge to make Tokyo a more equal partner in its security alliance with Washington.

Mr. Abe said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will study what constitutional changes might be needed to accomplish this.

The pacifist constitution was imposed on Japan by the United States following the Japan's defeat in the Second World War.

Earlier in the day, Mr. Abe announced his new cabinet. He kept Taro Aso in the post of foreign minister.

Aso told reporters that he believes the new administration will be able to achieve a Sino-Japanese summit, something that was not possible during Mr. Koizumi's five years in office.

China, along with South Korea, objected to Mr. Koizumi's repeated visits to a Tokyo shrine that honors Japan's war dead, including convicted war criminals. The two neighboring countries saw the visits as a sign of lingering militarism, and relations deteriorated during Mr. Koizumi's tenure.

Lawmaker Yasuhisa Shiozaki, a fluent English speaker - a rarity in the Japanese political world - is the new chief cabinet secretary and top government spokesman. Shiozaki will also hold a new post dedicated to resolving the fate of Japanese nationals abducted by North Korean agents during the Cold War.

Opposition party leaders predictably criticized the new Cabinet lineup, saying it will not be up to the task of making needed reforms. But some criticism is also coming from Mr. Abe's party.

Outgoing finance minister Sadakazu Tanigaki, who challenged Mr. Abe for the party leadership, says the new prime minister selected loyalists and this lack of diversity threatens party unit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