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 군부 민간인 총리 임명 약속 (영문첨부)


태국의 새로운 군사 통치자들은 이번주 임시 헌법을 발동한 뒤 민간인 총리를 임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위나이 파티야쿨 장군은 25일 새 정부는 그후 항구적인 헌법을 성안할 위원회를 임명함으로써 앞으로 8개월 안에 총선을 실시할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군사 쿠데타를 단행한 군부 지도자들은 또한 축출된 탁신 치나왔 총리 정부의 부패 혐의에 대해 조사할 부패방지위원회도 설립했습니다.

군부 지도자들은 부패방지위원회에게 필요할 경우 부패 정치인들과 그들 가족이 소유하고 있는 자산을 압류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습니다. 관계관들은 억만장자인 탁신 전 총리가 그의 자산 일부를 해외로 빼돌리지 않았나 의심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Thailand's new military rulers say they will appoint a civilian prime minister after they issue an interim constitution this week.

General Winai Phattiyakul said today (Monday) the new government will then appoint a council to draft a permanent constitution, paving the way for elections in about eight months.

The leaders of last week's military coup have also set up an anti-graft committee to investigate allegations of government corruption under deposed Prime Minister Thaksin Shinawatra.

The coup leaders have empowered the committee to seize assets held by politicians and their relatives, if necessary. Officials say they suspect the billionaire prime minister may have sent some of his fortune out of the country.

Since last week's coup, the military has declared martial law, suspended the 1997 constitution, banned political party meetings and restricted the press.

XS
SM
MD
LG